default_top_notch
ad107
ad94
ad120
ad124
ad121
ad128

제주맥주, 크래프트 맥주 최초 유럽 전역 수출

ad39

기사승인 2021.08.25  14:17:21

default_news_ad1
▲ 제주맥주 제주 에일 시리즈 3종 (왼쪽부터 제주 위트 에일, 제주 펠롱 에일, 제주 거멍 에일) <사진=제주맥주>

제주맥주가 영국을 포함한 유럽 전역에 제주 에일 시리즈 3종 (제주 위트 에일, 제주 펠롱 에일, 제주 거멍 에일)의 수출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현재 확정된 수출 국가는 영국,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동유럽 주요 국가이며 추후 유럽 전역으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맥주 강국인 유럽 국가들을 공략해 한국 크래프트 맥주의 우수성을 널리 알려 국산 맥주의 세계화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유럽 수출을 위해 영국 유통 전문 업체 테스코(Tesco), 창고형 마트 코스트코, 대형 직영 매장 코리아마트 15개를 포함, 유럽 전역 2만여 점포 유통망을 확보했다. 이 외 레스토랑 등 유흥 채널 1200여 개 매장도 확보한 상태다.

제주맥주의 유럽 수출이 가능해진 배경에는 작년 5월부터 13개월간 지속된 품절 문제 해결이 있다. 제주맥주는 2019년도부터 유럽 현지의 적극적인 수출 러브콜을 받아왔으나, 지난 3년간 148%에 달하는 연평균 성장률을 기록하며 안정적인 국내 물량 공급에도 장기간 어려움을 겪어왔다. 높아진 인기만큼 심화됐던 장기 품절 현상은 제주 양조장 2배 증설 및 롯데칠성과의 육지 생산 제휴를 통해 올해 6월 해소됐다. 이를 바탕으로 국내 공급 물량 안정화는 물론 본격적 해외 진출을 통한 글로벌 판매처 확대 또한 가능해진 것.

제주맥주의 해외 진출은 유럽이 처음은 아니다. 제주맥주는 이미 지난 2019년 3월부터 인도, 태국, 대만, 홍콩, 싱가포르, 중국 등 아시아 국가들을 대상으로 테스트베드의 일환으로 소규모 수출을 진행해왔다.

제주맥주 문혁기 대표는 “중장기적으로 중점을 두고 있는 목표 중 하나가 해외 수출로, 공급 물량 안정화에 따라 제주 에일 시리즈 3종 전 제품의 유럽 수출을 본격화할 수 있었다”라며, “한국 맥주업계의 제3의 물결을 선도하는 것을 넘어 세계인들이 제주맥주를 마시며 제주를 그리게 하는 글로컬 기업으로 우뚝 서겠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제주맥주는 세계적인 크래프트 맥주 회사인 브루클린 브루어리(Brooklyn Brewery)의 아시아 첫 자매 회사로 2017년 8월 공식 출범했다. 2021년 맥주업계 최초 코스닥 상장, 2021년 1분기에 제주 양조장 증설을 완료하며 R&D 투자를 대폭 늘렸다. 증설 이후 제주맥주 연간 맥주 생산량은 2천만 리터 수준으로 초기 생산량 약 300만 리터 규모에서 3년 만에 6배 이상 증가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32
ad133
ad135
ad110
ad129
ad134
ad127
ad131
ad108
ad118
ad114
ad125
ad113
ad95
ad106
ad83
ad79
ad81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116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