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7
ad94
ad120
ad124
ad121
ad128

나라셀라, 프로세코의 그랑 크뤼 ‘콜라브리고’ 출시

ad39

기사승인 2021.05.27  10:37:24

default_news_ad1
▲ 프로세코의 그랑 크뤼 ‘콜라브리고’가 국내에 출시된다. <사진=나라셀라>

와인 문화를 선도하는 와인 수입사 나라셀라는 프로세코의 그랑 크뤼 ‘콜라브리고’ 3종을 출시했다.

콜라브리고(Collalbrigo)는 2019년 8월 '프로세코의 그랑 크뤼'라고 할 수 있는 '리베(Rive)'로 지정된 코넬리아노 발도비아데네(Conegliano Valdobbiadene) DOCG의 훌륭한 테루아에서 오는 차별화된 품질의 프로세코 와인을 생산하고 있다.

1938년 세계에서 가장 유서 깊은 선주 가문 코슐리치(The Cosulich Family)가 인수하며 투자를 아끼지 않았고, 그 결과 1970년대 이탈리안 와인 가이드에 소개된 것을 시작으로 로버트 파커, 와인 스펙테이터, 감베로 로쏘, 베로넬리 등 전세계에 영향력 있는 와인 평가기관으로부터 좋은 점수를 받으며 품질과 고유한 가치를 인정받았다. 2019년 오픈 아트 어워드(Open Art Award)에서는 '베스트 레이블' 상을 수상하며 아름다움도 인정받았다.

포도밭이 위치한 코넬리아노 발도비아데네는 2019년 7월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 보호지역으로 지정된 곳으로 콜라브리고는 와인 생산 전 과정에서 동물성 인자를 배제한 비건 친화(Vegan-friendly) 와인을 생산하고 있다.

콜라브리고 프로세코 3종 중 ‘DOCG 엑스트라 드라이’는 흰 꽃향이 가득하고, 잘 익은 복숭아, 레몬, 생강이 향긋함을 더하고 생기 넘치는 기포와 신선한 과일의 상큼함이 어우러진다. ‘DOCG 브뤼’는 야생 꽃들과 흰 후추 아로마 뒤에 민트 뉘앙스가 따라오고, 활력있는 버블과 미네랄 풍미가 샤프하면서도 우아한 밸런스가 특징이다. ‘DOC 브뤼’는 흰꽃향, 감귤류, 여대 과일, 허브, 약간의 스파이시함이 느껴지고 과하지 않은 기포와 좋은 산미, 과실미가 조화롭다.

나라셀라 관계자는 "콜라브리고는 좋은 품질과 합리적인 가격의 스파클링 와인"이라며, "이르게 찾아온 여름밤 즐기기 좋은 프로세코다" 라고 전했다. 콜라브리고 와인 3종은 전국 주요 백화점과 와인타임에서 구매할 수 있다.

소믈리에타임즈 김동열 기자 feeeelin@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32
ad110
ad129
ad127
ad131
ad108
ad118
ad114
ad125
ad113
ad95
ad106
ad83
ad79
ad81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116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