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7
ad94

2021 국내 식품외식업계 트렌드 키워드, '피보팅(Pivoting)'

ad39

기사승인 2020.12.01  10:33:24

default_news_ad1

- 그 외 '홀로만찬', '그린슈머', '술세권' 등 트렌드 전망

▲ 2021 식품외식산업 전망대회 현장 <사진=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축을 옮긴다’란 뜻의 '피보팅(Pivoting)'이라는 경제용어가 내년 식품외식업계에서 중요한 화두가 될 것으로 보인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지난 26일 급변하는 환경 속에 다가올 식품외식산업의 미래를 전망하는 ‘2021 식품외식산업 전망대회’를 성공리에 마쳤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하여 유튜브, 네이버TV 등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실시간 송출하는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되었으며, 5시간 동안 누적접속 6,500회를 넘어서는 등 뜨거운 반응을 기록했다.

주제별 강연에서는 식품외식산업 트렌드 전망과 내수와 수출전략, 비즈니스 노하우 등 성공기업들의 미래사업 전략수립에 필요한 정보와 지식이 공유되었다.

이날 식품세션에서 서울대 푸드비즈랩 문정훈 교수와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이용선 박사는 각각 향후 트렌드 품목으로 밀키트와 면역력에 좋은 건강기능식품을 제안했다. 또한, 뉴욕타임즈 선정 세계 1위 라면을 보유한 농심의 이용재 전무는 미국 라면시장 평정을 위한 SNS 마케팅전략에 대해 아낌없는 노하우를 전수했다.

이 밖에도 구글의 조용민 매니저는 5G환경 속에서의 식품비즈니스 전략을 사례로 설명하며, 디지털인프라와 데이터가 축적되지 않은 중소영세기업들도 디지털 틈새시장을 잘 활용하면 얼마든지 사업성공을 거둘 수 있는 효과적인 마케팅 방안을 전수했다.

서울대 김난도 교수가 ‘2021 트렌드 키워드’를 주제로 진행한 외식세션은 코로나19가 야기한 소비트렌드에 주목했다. 특히, 가장 주목해야 할 키워드로 ‘거침없이 피보팅(pivoting)’을 꼽았으며, 생존을 위한 제품, 전략, 마케팅 등 모든 부분을 되돌아보고 빠른 방향수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국외식정보의 육주희 국장은 뉴노멀시대에 새롭게 부상하는 외식소비 트렌드를 전망하며, ‘홀로만찬’, ‘그린슈머’, ‘취향소비’, ‘안심푸드테크’, ‘동네상권의 재발견’ 등을 키워드로 꼽았다. 특히 식신의 안병익 대표는 코로나19로 지역 상권화가 더 강해질 것으로 전망하며, 슬리퍼를 신고 걸어 다닐 수 있는 ‘슬세권’ 문화 대세와 푸드테크 발전의 다양한 적용사례를 소개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14
ad111
ad100
ad112
ad113
ad110
ad95
ad106
ad83
ad79
ad84
ad81
ad96
ad108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