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4
ad107
ad94

“귤 한 박스에 천만 원?!” 일본 ‘사츠마 감귤’ 경매가 눈길

ad39

기사승인 2020.11.11  09:12:37

default_news_ad1
▲ 사츠마 만다린 <사진=JA Nishiuwa>

지난 11월 5일, 도쿄의 중앙 도매 시장에서 22kg의 사츠마 감귤(Satsuma Mandarin)’이 경매에 올랐고 엄청난 가격으로 화제를 모았다. 바로 100개가 들어있는 한 박스에 100만엔, 한화로 약 1,061만 원으로 1개당 약 10만 6천원 꼴이다.

니시우와농업협동조합에 따르면 이번 경매는 이번 시즌 최초의 감귤 경매로, 에히메현에서 진행되었다. 감귤은 오동나무로 만든 상자에 포장되어 있는데, 이는 일본 총리실의 상징 문양이기도 하다.

이 감귤들은 에히메의 오렌지 산지에서 가장 유명한 브랜드 중 하나인 히노마루 미칸(Hinomaru mikan)에서 판매되었다. 니시우와농업형동조합의 대변인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히노마루 미칸은 에히메현 야와타하마 연안의 한정된 지역에서 생산되고 있다”라고 말하며 “실제 태양과 바다에서 반사되는 햇빛, 돌벽이 있는 계단식 밭에서의 반사광 등 이른바 3개의 태양과 함께 재배되는 감귤이다”라고 설명했다.

과연 이 감귤이 그만큼의 맛이 있을까? 사츠마 감귤은 붉은색을 띄고 있으며, 매우 단 맛을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09
ad100
ad95
ad106
ad83
ad79
ad84
ad81
ad96
ad108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