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4
ad107
ad94

[주말여행] 가을 나들이하기 좋은 화담숲의 가을 단풍

ad39

기사승인 2020.10.29  15:54:53

default_news_ad1
▲ 고요한 산사의 사찰같은 분위기이다. 바람이 불면 낭랑한 풍경소리가 골짜기를 채울 듯하다.

깊어가는 가을, 로제 와인의 색상을 닮은 단풍의 매력에 흠뻑 빠져보자.

화담숲의 가을 단풍이 절정으로 치닫고 있다.

▲ 화담숲 입구 호수 주변에 찾아온 가을

경기도 곤지암 리조트 바로 옆에 자리잡은 화담숲은 LG그룹 구본무 회장이 만든 숲이다. 1997년 공익 재단을 설립하여 숲 이름을 그의 아호인 화담(和談: '정답게 이야기를 나누다'라는 뜻)을 따서 지어졌다. 

▲ 산책 코스의 끝 무렵, 방문 기념 사진을 찍기 좋은 포토존이 있다.

약 40만평의 나지막한 야산에 오랜 기간 조성되어 2013년 비로소 일반인에게 개방되기 시작한 화담숲은 17개의 테마원과 국내 자생식물과 해외식물 4,000여종이 전시되어 있는 대규모 생태공원이라 할 수 있겠다.

▲ 높이 솟은 솟대와 청명한 가을 하늘이 묘한 조화를 이룬다.

단순히 멋진 풍경을 만들기 위해 모은 것이 아니라, 생물자원 보호를 위해 국내 최다 종이 수집되어 있고, 무려 13,800㎡ 크기의 국내최대 소나무 정원은 화담숲의 압권으로, 돈으로도 살 수 없는 희귀한 형상의 소나무들을 만나볼 수 있다. 

▲ 돌무덤위로 휘어진듯 서잇는 단풍나무

소나무 군락지의 가을 하늘, 절정을 이룬 가을단풍, 화담숲의 구불구불한 산책로를 따라 걸어보면 가을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다.

또한 산기슭에 솔이끼, 돌솔 이끼 등 30여 종의 이끼를 볼 수 있는 '이끼원'은 우리나라에서도 유일한 곳이다.

▲ 가을이 가득 담긴 돌 항아리

물 고인 돌항아리에 가을단풍잎이 가득하고, 나무를 감고 올라간 담쟁이도 한껏 물이 들었다.

10월말부터 11월초까지 단풍을 즐기기 좋은 시기로, 자연과 사람이 정다운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설계된 화담숲만의 매력을 맘껏 즐길 수 있다.

▲ 핑크 뮬리도 한창이다.

입장을 위해서는 반드시 인터넷 예약을 해야 하며 주말은 거의 예약이 불가하여 하루 휴가를 내서라도 주중을 이용하는 것이 좋겠다.

소믈리에타임즈 김욱성 kimw2@naver.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09
ad100
ad95
ad106
ad83
ad79
ad84
ad81
ad96
ad108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