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4
ad94

프랑스 와인 '2억 5천만 병', 공업용 알코올로 재증류 예정

ad39

기사승인 2020.05.14  10:22:59

default_news_ad1
▲ 프랑스 정부가 잉여 와인 처리를 위한 지원에 나섰다. <사진=Wallpaper Flare>

지난 4월, 코로나바이러스의 여파로 발생한 '잉여 와인' 문제가 전면으로 대두된 이후, 최근 프랑스 정부가 2억 5천만 병 상당의 와인을 '공업용 알코올'로 재증류 할 수 있도록 지원에 나섰다.

음식&와인전문매체 푸드앤와인지에 따르면 현재 유럽 국가들의 판매할 수 없는 와인 양은 약 10억 병 이상인 것을 보고되었는데, 이 사태에 대한 주요 해결책은 와인을 ‘산업용 알코올’로 재증류하는 것이었다.

음료전문매체 더드링크비즈니스는 지난 11일에 열린 회의에서 프랑스 경제재무장관 브뤼노 르 메르(Bruno Le Maire)와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디디에 기욤(Didier Guillaume) 등을 포함한 여러 관리들은 현 잉여 와인 사태에 대한 ‘첫 번째 지원 조치’를 발표를 전했따.

현재 프랑스 정부가 발표한 첫 번째 조치는 현재 프랑스 와인 생산자들에게 남겨진 약 2억 5천만 병 상당의 와인 피해에 대해 약 1억 4,000만 유로(한화 약 1,861억 원)을 지원한다는 것이다. 이는 200만 헥타르 규모의 와인이 평균 70유로 정도의 가격으로 1헥타르당 증류된 금액이다.

하지만 프랑스 최대 농업조합 FNSEA(Nationale d'Syndicats d'Exploitants Agricoles)이 이전에 프랑스 와인 산업을 위해 약 300만 헥타르에 달하는 잉여 와인을 재증류하는 데 필요한 2억 6,000 유로을 포함한 5억 유로(한화 약 6,649억 원)의 지원금을 요구했었기 때문에 처리해야 할 와인의 양은 정부의 지원 이후에도 많을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에 정부는 이번 지원은 프랑스 와인 산업에 대한 첫 번째 지원 단계이며, 향후 몇 주 동안 필요하다면 추가적인 조치가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프랑스 정부는 와인 산업 지원금을 비롯해 작년 미국의 스틸 와인 수출에 부과된 25% 관세의 영향을 완화하기 위한 유럽 국가들의 지원을 다시 요청했다. 프랑스와인잡지 비티스피어는 디디에 기욤 장관이 오는 5월 13일 EU 의회에서 이 문제를 다시 제기할 것이라고 전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00
ad95
ad101
ad83
ad79
ad84
ad81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