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7
ad94
ad120
ad124
ad121
ad128

[포토뉴스] 선운사 녹차 밭의 가을

ad39

기사승인 2019.11.13  20:52:09

default_news_ad1
▲ 길게 뻗은 녹차밭의 가을 풍경이 장관이다 <사진=김욱성>

녹차밭에도 어김없이 가을이 찾아왔다.

선운사 절을 나와 오른쪽 미륵불 가는 길에 만나는 차밭, 길게 뻗은 녹차밭의 가을 풍경이 장관이다.

고창군은 선운사와 협력하여 훼손이 심한 차밭을 본래 모습으로 보존하고 선운사 브랜드를 활용해 중국의 서호용정차, 일본 교토우지차 등과 견줄 수 있는 한국토종 명차로 육성할 계획을 최근에 발표했다. 녹차밭 사이로 산책길도 조성하고, 자연친화적 숙박시설도 건립하여 방문객들에게 편리를 제공 할 계획이다.

국내 차나무 자생의 북방한계선인 선운사 일대는 작설차 맛이 각별한것으로 알려져 있다.

'참새 작' 자와 '혀 설'자를 쓴 작설차 참새 혓바닥처럼 생긴 잎을 따서 차를 만들어 은은한 향에 부드러운 맛이 특징이다.

고창 출신 조선 후기 대표 실학자 이재황윤석 선생이 쓴 <이재난고>에 선운사 차의 유래와 제조법의 특색, 차에 얽힌 재미있는 이야기가 실려있다.

▲ 녹차밭에 찾아온 가을 <사진=김욱성>

선운사는 사계절 모두 아름다운 볼거리가 있다. 봄에는 동백꽃, 여름에는 배롱나무꽃, 가을에는 단풍, 겨울에는 산사와 나무들을 포근하게 덮은 눈꽃으로 유명하다.

천년의 역사와 전통, 사계절이 아름다운 선운사에 녹차정원이 조성되어 더 많은 인연과 귀한 발걸음이 끊임없이 이어지길 기대한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32
ad110
ad129
ad127
ad131
ad108
ad118
ad114
ad125
ad113
ad95
ad106
ad83
ad79
ad81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116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