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7
ad94
ad120
ad124
ad121
ad128
ad138
ad143

영국 108세 노인, 장수 비결로 '샴페인' 꼽아

ad39

기사승인 2019.10.30  14:32:10

default_news_ad1
▲ 올해로 108세를 맞이한 한 노인이 장수 비결로 '샴페인'을 꼽았다. <사진=Pixabay>

영국의 100세가 넘는 한 노인이 장수의 비결로 ‘샴페인’을 뽑아 화제를 모았다고 음식&와인전문지 푸드앤와인에서 밝혔다.

영국 북부 해로게이트 마을에 위치한 부파 사우스랜드 요양원에 살고 있는 도로시 플라워스(Dorothy Flowers)는 지난 10월 22일, 그녀의 108번째 생일을 축하했다. 그녀의 지난 일생이 담겨 있는 사진에는 유독 한 가지가 많이 보였는데 바로 모엣 샹동과 같은 샴페인 잔을 들고 있는 사진이다.

요양원에서 매니저로 일하고 있는 헬레네 밸린저(Helene Ballinger)는 현재 요양원에서 최고령인 그녀의 장수 비결 중 하나로 음료를 뽑았는데 그녀는 “도로시는 요양원에 있는 직원 접수대를 좋아해 매일 우리 곁에 앉는다”라고 말하며 “그녀의 장수 비결을 꼽자면 바로 샴페인이다. 그녀가 한 잔을 끝까지 마실 수 있는 유일한 것은 샴페인이다”라고 설명했다.        

도로시의 남편은 결혼 40주년을 맞이한 1981년에 세상을 떠났는데, 부부는 경마 산업에 종사하며 레이스 코스 베팅 관리 위원회에서 일했다고 한다. 이번 654명이 참석한 도로시의 생일 파티에서 그녀는 “나는 살면서 많은 행복한 추억을 만들게 되어 행운이며, 108살에도 여전히 더 많은 것들을 쌓아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녀의 생일 선물 중 하나는 역시 샴페인이 있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44
ad142
ad141
ad132
ad139
ad135
ad110
ad129
ad134
ad131
ad108
ad118
ad114
ad125
ad113
ad95
ad106
ad83
ad79
ad81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116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