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5
ad99
ad58
ad64
ad62
ad53
ad57
ad63
ad71
ad65
ad92
ad94

20~30대의 추억게임 '퍼피레드', 모바일게임으로 부활

ad39

기사승인 2019.10.29  12:55:15

default_news_ad1
▲ 추억의 게임 '퍼피레드'가 모바일게임으로 부활한다. <사진=퍼피레드M 페이스북>

2000년대 큰 인기를 끌었던 추억의 3D 가상 커뮤니티 게임, 퍼피레드가 모바일 버전으로 다시 부활한다. 퍼피레드 공식 라이선스 및 판권을 보유하고 있는 (주)소울핑거(대표 이용수)는 10월 11자로 트위터,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 퍼피레드M의 공식 SNS 활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트위터에서는 첫 게시물을 올리자 마자 검색어 “#퍼피레드”가 실시간 인기 트윗에 오르기도 했다.

(주)소울핑거의 퍼피레드 담당자는 “SNS 계정을 통해 꾸준히 소통하면서, 유저들과 함께 만들어 나가는 퍼피레드M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퍼피레드M의 개발 일정과 진행사항은 공식 SNS에 꾸준히 업로드될 예정이다. 더불어 유저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들도 기획 중에 있다. 

퍼피레드 모바일 버전을 출시하겠다고 밝힌 (주)소울핑거는 퍼피레드를 개발했던 (주)트라이디 커뮤니케이션의 이용수 대표가 운영하고 있는 회사로 국내 최고의 3D 아바타 제작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퍼피레드는 2004년부터 약 13년간 서비스를 운영해왔지만 2010년경 스마트폰 출시로 인해 모바일 게임이 폭발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2016년 8월 자로 서비스를 종료하게 되었고 많은 사람들에게 아쉬움을 남겼다. 그리고 약 3년이 지난 2019년 10월, 퍼피레드는 공식 SNS 채널을 통해 모바일 게임으로 부활한다는 소식을 알렸다.

퍼피레드 모바일 버전 기획 및 개발은 일명 ‘퍼피레드 부활운동’에 힘입어 결정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퍼피레드 부활운동’이란 퍼피레드를 그리워하는 기존 유저들이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카페, 네이트 판, 아바즈 커뮤니티 청원서 등의 인터넷 사이트들을 통해 퍼피레드를 되살리기 위해 일으킨 운동이다.  2019년 9월 기준 1만 명 이상이 퍼피레드 부활 운동 청원서에 서명했다.

퍼피레드M 담당자는 “일단 서비스가 종료된 지 3년이 지난 후에도 퍼피레드 여전히 잊지 않고 사랑해 주시는 모든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하지만 모바일 버전을 무사히 런칭하기까지 개발비 확보, 개발 일정 등 아직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많다”며 “여러분들의 많은 성원과 관심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00
ad95
ad101
ad83
ad79
ad84
ad81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