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7
ad94
ad120
ad124
ad121
ad128

수요미식회, 한국인의 밥상에서 빠질 수 없는 고추장! 신사동, 파주 고추장 요리 맛집은?

ad39

기사승인 2019.10.22  15:00:33

default_news_ad1
▲ 신사동 ‘ㄷ’ 식탁 <사진=Olive '수요미식회' 방송 캡쳐>

1일, Olive ‘수요미식회’에서는 한국인의 밥상에서 절대 빠질 수 없는 마성의 매운맛 ‘고추장’에 대해 방영됐다. 게스트로는 가수 김태우, 이선규가 함께했다. 고추장은 언제부터 먹기 시작했을까?

임진왜란 즈음이라는 추측과 한국과 중국이 일본에 고추장을 전파했다는 설, 한국이 고추장을 일본에서 받았다는 설까지 정확한 사실은 없지만 여러 추측들이 있다고 한다.

고추는 멕시코에서 실크로드 타고 인도를 거쳐 우리나라에도 상륙한 것이라고 하며, 고추가 오기 전에는 주로 매운 맛을 내는데 ‘산초’를 사용했다고 한다. 고추는 18세기 이후 재배 기술이 좋아지면서 한국 전역에 퍼졌다고 한다.

이밖에도 방송에서는 ‘아는 만큼 맛있다’로 영조가 고추장 매운맛을 좋아했다는 사실과 순창 고추장이 조선시대부터 유명했다는 사실 등이 공개되기도 했다.

그렇다면 ‘줄 서도 아깝지 않을 그 집’으로 소개된 고추장 맛집은 어디일까? 방송에서는 순창고추장의 맛을 서울에서 맛 볼 수 있는 신사동 한식 다이닝, 신사동 ‘ㄷ’ 식탁과 수제 보리고추장으로 차린 푸짐한 한상, 파주 출판단지 한식 전문점 ‘ㅅ’ 곤드레가 소개됐다.

소믈리에타임즈 박지은기자 ireporter@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32
ad133
ad135
ad110
ad129
ad134
ad127
ad131
ad108
ad118
ad114
ad125
ad113
ad95
ad106
ad83
ad79
ad81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116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