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7
ad94
ad120
ad124
ad121
ad128

'프랑스 요리의 교황' 폴 보퀴즈, 91세 나이로 사망

ad39

기사승인 2018.01.22  12:57:32

default_news_ad1

- 누벨 퀴진의 전설적인 셰프, 폴 보퀴즈(Paul Bocuse)

▲ 프랑스 요리계의 교황 '폴 보퀴즈(Paul Bocuse)' <사진=Wikimedia Commons>

1765년 이후로 이어진 요리사 가문에서 태어난 셰프, 폴 보퀴즈(Paul Bocuse)는 1970년 프랑스 요리가 발전하는데 추진력이 되었다.

종합경제지인 ‘파이낸셜타임즈’는 전 세계의 그를 동경했던 미식가들이 추모하고 있다고 전했다.

태어날 때부터 같은 곳에서 자란 프랑스 리옹에 위치한 자신의 대표 및 미쉐린 3스타 레스토랑인 ‘로베르주 뒤 퐁 콜롱주(L’Auberge du Pont de Collonges)‘를 운영하고 리옹의 9개의 레스토랑, 일본 진출 그리고 디즈니와 협업을 했던 그는 최근 파킨슨병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자연의 맛의 기초를 강조한 음식을 선보였던 그는 프랑스의 현대식 요리인 ‘누벨 퀴진(Nouvell Cuisine)’의 발전에 큰 공헌을 하였다. 그의 요리는 가벼움과 심플함을 토대로 클래식 프랑스 요리의 선구자가 되었다.

엠마뉘엘 마크롱(Emmanuel Macron) 프랑스 대통령은 “프랑스 미식의 신화 같은 존재를 잃었다. 엘리제와 프랑스 전역에 위치한 주방에서 셰프들은 슬퍼하고 있지만, 그들은 그의 업적을 이어가 일할 것.”이라는 추모를 하였고, 또 다른 리옹의 유명한 셰프 크리스토프 마르갱(Christophe Marquin)은 “나에겐 신이 죽은 것이나 다름없다”라는 슬픔을 표했다.

그는 또한 폴 보퀴즈 요리학교(Institut Paul Bocuse)를 설립하여 인재 양성에 힘을 쏟았으며 알랑 뒤꺄스(Alain Ducasse), 조엘 조뷰송(Joel Robuchon)등의 유명 셰프를 배출해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32
ad110
ad129
ad127
ad131
ad108
ad118
ad114
ad125
ad113
ad95
ad106
ad83
ad79
ad81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116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