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7
ad94
ad120
ad124
ad121
ad128
ad138
ad143

[TV 건강]천기누설, 대통령 주치의 추천 ‘염증 잡는 채소’ 열무, 오이, 부추! 부추의 효능은?

ad39

기사승인 2017.07.14  11:29:40

default_news_ad1

- 동의보감 속 부추, 성질이 따뜻해 간과 신장의 양기를 보하고 위를 튼튼하게 해준다

9일, MBN ‘천기누설’에서는 대통령 주치의 추천 ‘염증 잡는 채소’로 대통령 주치의들이 추천한 염증 잡는 제철 채소가 공개됐다. 16대 대통령 주치의 신현대 박사의 추천 채소 ‘열무’와 15대 대통령 주치의 윤형구 박사의 추천 채소 ‘오이’를 잇는 여름 제철 채소는 무엇일까?

두 주치의가 공통적으로 추천한 여름 제철 채소는 바로 ‘부추’였다. 부추가 여름철 염증 잡는 채소인 이유는 무엇일까? 신현대 박사는 부추가 간 건강에 도움이 되는 채소라며 여름철 더위에 몸의 피로가 누적되면 그 피로를 해소하는 기관이 바로 ‘간’이라고 말했다.
 

▲ 여름철 염증 잡는 제철 채소 '부추' <사진=MBN '천기누설' 방송 캡쳐>

실제로 동의보감에서 부추는 성질이 따뜻해 간과 신장의 양기를 보하고 위를 튼튼하게 해준다고 기록돼 있다고 한다.

윤형구 박사는 부추에는 베타카로틴과 비타민B, 황화알린 성분이 풍부해 간 기능 개선에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또 활성산소를 없애주는 클로로필이 풍부하게 들어 있어서 여름철 심해지는 신체 노화를 막는 데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소믈리에타임즈 박지은기자  ireporter@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44
ad142
ad141
ad132
ad139
ad135
ad110
ad129
ad134
ad131
ad108
ad118
ad114
ad125
ad113
ad95
ad106
ad83
ad79
ad81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116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