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7
ad94
ad120
ad124
ad121
ad128
ad138

슈퍼마켓서 1600만 원 상당의 ‘술’을 박살낸 고객

ad39

기사승인 2022.01.20  16:51:52

default_news_ad1

영국 스티버니지에 사는 바바라 스탠지-알바레즈(Barbara Stange-Alvarez)는 알디(Aldi) 슈퍼마켓 진열대에 있는 수백 병의 술을 깨부수기 시작했고, 바닥은 위험할 정도로 깨진 유리 조각으로 덮혔다.

기소자인 클린턴 해딜(Clinton Hadgill)은 “그녀는 술이 있는 통로로 곧장 가서 수백 병의 술을 진열대에서 끌어냈다”라고 말했는데, 그녀는 유리에 손을 베이면서까지 이러한 행각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녀는 결국 구금되어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당시 슈퍼마켓 경비원에게 “인도 사람들아, 나는 네가 이 나라에 있게 하기 위해 세금을 내고 있다. 당신의 나라로 돌아가라, 나는 인도 사람이 싫다”라는 등 인종차별적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탠지-알바레즈는 지난 2020년 실직 등과 같은 여러 가지 일들이 자신에게 영향을 미쳤다고 말하며, 현재 약물치료를 받고 있으며, 자신의 이러한 행동을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법원에서 밝혔다.

영국 도드 지방법원 판사는 “그녀는 전과가 없으며 자신의 유죄를 인정했다”라고 말하며 그녀에게 징역 12개월과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또한, 피해 측에게 보상금으로 5,000파운드(한화 약 811만 원)을 지급하라고 명령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32
ad139
ad136
ad135
ad110
ad129
ad134
ad131
ad108
ad118
ad114
ad125
ad113
ad95
ad106
ad83
ad79
ad81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116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