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7
ad94
ad120
ad124
ad121
ad128
ad138
ad143

호주, 팬데믹 이후 주류 소비량 3.5% 증가... "와인 소비가 제일 많이 증가해"

ad39

기사승인 2021.12.29  16:29:29

default_news_ad1

최근 호주의 주류 소비량이 팬데믹 이후 3.5% 증가했다고 KATI농식품수출정보가 전했다.

11월 발표된 로이 모건의 호주인 알콜 소비보고서(Alcohol Consumption Report)에 따르면 9월까지 지난 1년 동안 술을 마신 호주 인구는 69.6%로 전년대비 3% 늘었다.

18세 이상 인구의 69.6%인 1,389만 4천 명이 지난 4주 동안 술을 마셨는데, 작년 비율은 1,317만 9천 명(66.4%)을 기록하였다.

주류 품목 별로 살펴보면, ‘와인’을 마신 인구는 853만 9천 명(43.0%)에서 926만 3천 명(46.4%)으로 3.4% 증가했으며, ‘맥주’의 경우 713만 8천 명(35.7%)에서 0.5%(+14만 7천 명) 증가, ‘위스키’는 612만 1천 명(30.8%)에서 667만 명(33.4%)으로 2.6% 증가했으며, 마지막으로 ‘혼합 주류 RTDs(Ready-to-drinks)’의 소비 인구는 224만 3천 명(11.3%)에서 274만 5천 명(13.7%)으로 2.6% 증가했다.

단, 알코올성 음료인 ‘사이더’, ‘리큐어’, ‘주정강화와인’의 소비는 1년 전 보다 감소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44
ad142
ad141
ad132
ad139
ad135
ad110
ad129
ad134
ad131
ad108
ad118
ad114
ad125
ad113
ad95
ad106
ad83
ad79
ad81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116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