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7
ad94
ad120
ad124
ad121
ad128

유럽 밀레니얼 세대의 음료 트렌드, "저알콜 & 무알콜, 이국적인 맛 그리고 디톡스"

ad39

기사승인 2021.09.24  10:25:38

default_news_ad1

무알코올 및 저알코올 음료는 밀레니얼 세대가 주도하는 트렌드라 할 수 있다.

올해 프랑스인을 대상으로 한 SoWine/Dynata 설문 조사에서 무알코올이나 저알코올 음료를 구매하는 주된 이유는 ‘건강에 대한 주의(41%)’와 ‘알코올 섭취를 줄이기 위해(41%)’ 였고, ‘맛(35%)’과 ‘낮은 칼로리(30%)’도 신경 쓰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KATI농식품수출정보에 따르면 이러한 트렌드에 따라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이국적인 과일 맛의 다양한 무알코올/저알코올 음료가 출시되고 있다.

▲ 오 라라!(OHLALA!) 하드셀처 <사진=carrefour.fr / coursesu.com>

올해 6월 엘르(ELLE) 지는 여름에 출시된 새로운 음료들을 소개하였는데 4~6%의 알코올을 포함한 과일 향이 나는 탄산수인 하드셀처(Hard Seltzer)를 다수 포함하고 있다. 도수가 낮고 달지 않기 때문에 와인과 맥주의 대안 음료로 자리 잡고 있는 하드셀처는 이국적인 과일 향을 첨가한 레시피가 최근 출시되고 있다. 프랑스에서 출시된 오 라라!(OHLALA!)는 매운맛을 연상시키는 레몬 생강 레시피와 라즈베리와 리치를 베이스로 한 이국적이며 달콤한 레시피의 두 종류를 선보이고 있다.

▲ 페리에 에너지 만다린 <사진=Perrier>

페리에는 올해 3월 천연 미네랄 워터에 그린 커피빈(로스팅하지 않은 커피생두)과 예르바 마테(서양호랑가시나무)에서 추출한 카페인으로 만든 최초의 유기농 에너지 음료를 출시하였는데 미묘하게 결합된 이국적인 과일 맛이 특징이다. 만다린, 석류, 자몽 세 가지 과일 맛으로 출시되었다.

알로에베라 음료도 이국적인 과일맛 트렌드를 따랐다. 엘로아워터(Eloa Waters)는 리치 향이 나는 알로에베라를 함유한 유기농 음료를 모노프리(Monoprix)에 입점시켰고, 올해 레몬-진저, 자몽-베르가못 및 사과-버베나 등의 신규 레시피를 출시하였다.

▲ 짐버 유기농 생강 농축액 <사진=Gimber>

한편, 프랑스에서는 팬데믹 이후 디톡스 음료를 선호하는 트렌드가 있는데, 건강함을 추구하려는 틈새시장 수요에 따라 천연 재료가 주목받고 있다. 생강은 유럽에서도 강장제로 인정받고 있는데, 최근 해독 주스 제조를 위해 농축액이나 부스트 형태로 나오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천연 재료인 꿀이 감미료 역할로 사용된 사례가 있다. 올해 출시된 립톤 터치오브허니 복숭아 맛은 0.6g의 꿀이 들어있는데, 이것은 전례 없는 대안으로 다른 감미료 없이 소비자에게 ‘덜 단맛’의 새로운 감각을 발견하도록 하고 있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29
ad127
ad108
ad118
ad114
ad125
ad113
ad110
ad95
ad106
ad83
ad79
ad81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116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