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7
ad94
ad120
ad124
ad121
ad128

주드 벨링엄, 도르트문트-레버쿠젠 경기에서 자신의 ‘첫 번째 맥주’ 만끽

ad39

기사승인 2021.09.14  15:47:29

default_news_ad1
▲ 자신의 첫 번째 맥주를 특별하게 경험한 '주드 벨링엄' <사진=주드 벨링엄 트위터>

도르트문트의 스타 주드 벨링엄(Jude Bellingham)은 자신 인생의 첫 ‘맥주’를 특별한 장소에서 마시게 되었는데, 바로 경기장 안이다.

도르트문트는 지난 11일(한국 시간) 2021/22시즌 분데스리가 4라운드에서 바이어 레버쿠젠을 상대로 4-3 역전승을 거뒀다. 도르트문트는 서로 골이 먹고 먹히는 난타전 양상에서 후반 32분 얻어낸 페널티킥을 엘링 홀란드(Erling Haaland)가 득점에 성공하며 역전을 할 수 있었다.

역전골 직후 홀란드는 코너 플래그에서 자신의 세리모니를 취했는데, 그의 세리머니에 화난 홈팀 레버쿠젠 팬들은 자신의 맥주를 경기장으로 던지기 시작했다. 하지만 홀란드와 함께 축하하기 위해 그에게 달려간 벨링엄은 다소 진귀한 묘기를 보여주었는데 홈팀 관중이 던진 맥주를 낚아채어 마신 뒤 바닥에 던졌다.

벨링엄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자신의 첫 맥주를 마시기에 완벽한 날이다”라고 말하며 “(맥주를 던진) 그들은 팬이 아니다”라는 말을 남겼다. 또한, 그는 원정 경기에 찾아와 준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32
ad110
ad129
ad127
ad131
ad108
ad118
ad114
ad125
ad113
ad95
ad106
ad83
ad79
ad81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116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