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7
ad94
ad120
ad124
ad121
ad128

세계에서 가장 비싼 와인 ‘르루아 뮤지니 그랑크뤼’, 트레져러에서 7분 만에 조각 판매 완료

ad39

기사승인 2021.08.09  12:49:17

default_news_ad1
▲ ‘르루아 뮤지니 그랑크뤼’가 조각 투자 플랫폼 트레져러에서 7분 만에 조각 판매가 완료됐다. <사진=트레져러>

세계적인 와인 전문 검색 엔진 ‘Wine Searcher’ 기준 세계에서 가장 비싼 와인 리스트 1위(8월 9일 기준)에 등재된 ‘르루아 뮤지니 그랑크뤼’가 조각 투자 플랫폼 트레져러에서 7분 만에 조각 판매가 완료됐다. 이 와인은 희소성과 가치를 인정받아 최근 가격이 크게 상승했다.

트레져러는 올 7월 롤렉스 서브마리너, 오메가 스누피 등 해마다 가치가 올라가는 시계의 조각 판매를 진행해 모든 조각이 1시간 안에 판매돼 이목을 끈 곳이다. 이때 성공에 힘입어 8월 새로운 조각 투자 상품으로 홍콩의 고급 와인 유통 파트너사를 통해 현재 시장에서 가장 주목받는 부르고뉴 와인 ‘르루아 뮤지니 그랑크뤼 1992 빈티지’를 소싱했다.

판매는 8월 2일 트레져러 사이트에서 진행됐다. 거래 오픈 직후 이용자들이 몰리며 서버가 잠시 멈추기도 했지만, 7분여 만에 무사히 판매가 종료됐다.

뮤지니 그랑크뤼는 ‘부르고뉴 와인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는 마담 르루아(Leroy)가 생산하는 와인 가운데 최고 등급으로, 이 가운데에서도 가장 귀하고 희소성 있는 와인이다. 와인 애호가라면 평생 꼭 한 번 마시고 싶어하는 이 와인은 도멘 르루아의 9개 그랑 크뤼 밭 가운데 특급으로 지정돼 가장 우수한 포도를 생산하는 뮈지니에서 생산됐다. 세계적으로 인기가 높은 데다, 생산량까지 적어 가격이 꾸준히 오르고 있다. 런던와인거래소 Liv-Ex가 발표한 ‘2020 가장 영향력 있는 와인 브랜드’ 1위도 도멘 르루아다.

트레져러 인공지능(AI) 엔진에 따르면 1992년 르루아 뮤지니 그랑크뤼 빈티지의 경우 4년 전 병당 평균 4000달러 정도였으나, 최근에는 병당 평균 1만8000달러를 넘어 465%의 상승률을 보여주고 있다. 이는 연평균 약 46%가 상승한 것이며, 미국 S&P 지수의 과거 100년간 연평균 수익률이 약 10%인 점을 고려하면 매우 가파른 상승률이다. 트레져러에서도 르루아 뮤지니 그랑크뤼 전체 빈티지의 평균 가격이 코로나 이후 빠르게 상승하는 것을 볼 수 있다. 희소성 있는 와인들의 유통이 코로나로 어려워지면서 가격 상승세에 더 불을 지핀 것으로 보인다.

트레져러 김경태 대표는 “고객들 성원에 힘입어 앞으로도 고액 자산가들에게만 열려 있던 현물 대체 투자 상품을 수급, 대중에게도 제공하고 소액으로도 편하게 투자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며 “이미 트레져러에서 판매되고 있는 롤렉스 시계, 르루아 와인뿐만 아니라 에르메스 가방, 스카티 카메론 퍼터, 맥켈란 위스키 등 시간이 지날수록 가격이 오르는 물품을 다양하게 수급해 공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32
ad110
ad129
ad127
ad131
ad108
ad118
ad114
ad125
ad113
ad95
ad106
ad83
ad79
ad81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116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