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7
ad94
ad120
ad124
ad121
ad128
ad138

호주 와인 업계, 산불로 오염된 포도를 활용하기 위한 연구 활발

ad39

기사승인 2021.08.06  16:32:02

default_news_ad1
▲ 2019-20년 호주 산불 사고 당시 모습 <사진=Wikimedia>

지난 2019년, 산불로 인해 큰 피해를 입었던 호주 와인 업계는 ‘스모크 테인트(Smoke Taint)’에 오염된 포도를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 막막한 상황에 놓였었다. 하지만 최근에는 이러한 스모크 테인트에 오염된 포도를 와인이 아닌 새로운 ‘술’로 만들기 위한 연구들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와인전문매체 디캔터지에 따르면 지난 2019년 산불 피해가 발생한 뒤 와이너리를 재건한 사이먼 톨리 와인즈(Simon Tolley Wines)는 스모크 테인트에 오염된 포도를 아델레이드 대학의 휴 홀즈(Hugh Holds) 박사가 이끄는 연구에 모두 기증하며 포도를 또다른 방법으로 활용하기 위해 나섰다.

현재 대학 연구실에 있는 양조장에서는 스모크 테인트에 오염된 포도를 활용한 첫 증류주를 준비중에 있으며, 2022년 초에 첫 시료를 채취할 예정이다. 만약 첫 샘플이 성공적일 시 산불 피해를 본 와인 양조장들은 내년에 이러한 스모크 테인트 포도를 활용한 ‘증류주’를 판매할 수 있다.

자신의 이름을 건 와이너리를 운영하는 사이먼 톨리(Simon Tolley)는 “약 1년 안으로 스모크 향이 나는 브랜디(Brandy)나 진(Gin)을 생산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하며 “이번 프로젝트는 미래에 스모크 테인트에 영향을 받는 재배업자들에게 도움을 줄 것이며, 와인용 포도로 사용할 수 없는 포도들을 활용하기 위한 더 많은 선택권을 제공하게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스모크테인트 포도를 활용해 술을 생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20년 5월, 호주의 증류소 아치 로즈(Archie Rose)가 지난 호주 산불 당시 스모크 테인트(Smoke Taint) 피해를 본 헌터 밸리(Hunter Valley) 지역의 시라 포도를 활용한 증류주를 출시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32
ad139
ad136
ad135
ad110
ad129
ad134
ad131
ad108
ad118
ad114
ad125
ad113
ad95
ad106
ad83
ad79
ad81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116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