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7
ad94
ad120
ad124
ad121
ad128
ad138

美 짐빔(Jim Beam), 'RTD 하이볼 칵테일' 출시

ad39

기사승인 2021.05.21  16:54:30

default_news_ad1
▲ 짐빔이 출시한 'RTD 하이볼 캔칵테일' <사진=Jim Beam>

미국 버번위스키 브랜드 짐빔(Jim Beam)이 위스키에 기반한 캔 칵테일 2종을 새롭게 공개하며 RTD 트렌드를 공략하고 있다.

주류전문매체 더드링크비즈니스에 따르면 ‘짐 빔 클래식 하이볼(Jim Beam Classic Highball)’과 ‘짐 빔 진저 하이볼(Jim Beam Ginger Highball) 등 두 가지 맛으로 출시된 RTD 라인업은 5% ABV를 함유하고 있다.

James B. Beam Distiling Co의 말리니 파텔(Malini Patel) 전무는 “많은 음주자들이 맥주에 싫증을 느끼고 상쾌하고 가벼운 그리고 균형 잡힌 새로운 것을 갈망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라고 말하며 “짐 빔의 RTD 하이볼은 새롭고 신선한 방식으로 짐 빔을 즐길 수 있는 완벽한 방법이다”라고 소개했다.

한편, IWSR 자료에 따르면 미국 RTD 캔 시장은 현재 호황을 누리고 있으며, 2019부터 2024년까지 복합연간성장률(CAGR) 35.3%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하드셀처, 프리믹스 칵테일 등이 포함된 RTD 시장은 지난해 43%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었는데, 지난해 미국엣허 약 2억 케이스의 하드셀처와 주류 기반 RTD 음료가 생산됐으며, 2021년에는 약 3억 5,000만 케이스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50
ad149
ad142
ad148
ad147
ad141
ad132
ad135
ad110
ad129
ad131
ad108
ad118
ad114
ad125
ad113
ad95
ad106
ad83
ad79
ad81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116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