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7
ad94
ad120
ad124
ad121
ad128

2021년 물량 부족 예측되는 '핑크 프로세코(Pink Prosecco)'

ad39

기사승인 2021.05.17  16:42:42

default_news_ad1
▲ 미국과 영국에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핑크 프로세코' 와인 <사진=Marks & Spencer>

핑크 프로세코(Pink Prosecco) 시장이 전례 없는 성공을 거둔 가운데, 와인생산자들은 피노 누아 포도의 공급 부족으로 인해 올해 부족 사태를 예상하고 있다.

핑크 프로세코를 생산하는 카사 비니콜로 보스코(Casa Vinicolo Bosco)의 파올로 라자니(Paolo Lasagni) 상무는 주류전문매체 더드링크비즈니스를 통해 “핑크 프로세코에 사용되는 포도는 현재 9개 생산 지역에 걸쳐 심어진 어린 포도밭에 의지하고 있는데, 이들 중 상당수는 수확량이 많지 않았다”라고 말하며 “2020년 프로세코 지역에서 피노 누아 포도의 생산량은 그리 크지 않았다. 핑크 프로세코 와인이 영국과 미국에서 엄청난 성공을 거두리라고는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빌라 산디(Villa Sandi)의 플라비오 게레토(Flavio Geretto) 글로벌 수출담당 이사는 “이번 부족이 올해 프로세코 와인 가격 상승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라고 말하며 “현재 로제 시장은 떠오르고 있지만, 프로세코 DOC 구역에서 피노 누아 포도의 수량은 제한적이다. 하지만, 컨소시엄은 모든 세계 시장에서 평균 가격을 유지하기 위해 수요와 공급의 균형을 맞추는 데 매우 능숙하다”라고 덧붙였다.

핑크 프로세코 와인은 2020년 11월부터 본격적인 수출이 진행되었는데, 2020년에는 전통적인 글레라 포도와 피노 누아를 혼합하여 생산한 1,680만 병의 핑크 프로세코 와인이 생산되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32
ad110
ad129
ad127
ad131
ad108
ad118
ad114
ad125
ad113
ad95
ad106
ad83
ad79
ad81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116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