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7
ad94
ad120
ad124
ad121
ad128

“반려식물로 추천!” 일년 내내 꽃피는 국산 딸기 ‘고슬’

ad39

기사승인 2021.05.10  14:51:21

default_news_ad1
▲ 고슬 꽃 <사진=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은 가정에서 기를 수 있는 반려식물로 일 년 내내 꽃 피고 열매 맺는 사계절 국산 딸기 품종 ‘고슬’을 추천했다.

‘고슬’은 ‘가을’의 제주도 방언으로 2016년 국내 최초로 개발된 중일성 품종이다. 일 년 내내 꽃대가 발생해 흰꽃이 피며 연중 수확할 수 있다. 딸기가 크고 당도가 높아 보고, 먹는 즐거움을 한꺼번에 누릴 수 있으며, 진한 과일 향을 풍겨 향기 치료 효과까지 얻을 수 있어 인기가 높다.

기존의 관상용 딸기는 겨울부터 봄까지 생산되는 겨울딸기 품종으로 흰꽃이 핀다. 화분에 한 개의 꽃대가 폈을 때 판매되지만 이후에는 꽃대가 발생하지 않는다.

▲ 고슬 과실 <사진=농촌진흥청>

붉은 꽃이 피는 외국산 관상용 딸기 일부는 비싼 사용료(로열티)를 지불하고 씨종자로 수입되지만, 기형과가 많이 달리기도 한다. 또 분홍꽃이 피지만 딸기는 달리지 않는 경우도 있다.

한편, 농촌진흥청이 2011년 국내 최초의 관상용 딸기로 개발한 ‘관하’는 온도가 높고 낮 길이가 긴 조건에서도 분홍색 꽃이 일 년 내내 피고 딸기 맛도 우수하다. ‘고슬’과 ‘관하’는 모두 통상실시권이 적용된 품종으로 영리사업 목적으로 이용할 때에는 품종 개발자(농촌진흥청)와 계약을 맺어 권리를 취득해야 한다.

‘고슬’은 통상실시권 계약을 맺은 농산업체를 통해 온‧오프라인에서 판매 중이다. ‘관하’의 품종보호권 존속기간은 2014년 12월 11일부터 2034년 12월 10일까지로, 현재 계약 중인 업체는 없다. ‘관하’ 모를 판매하고자 하는 농산업체는 농촌진흥청과 통상실시권 계약을 맺어야 한다.

농촌진흥청 고령지농업연구소 김경호 소장은 “코로나19로 외부 활동이 제한되는 요즘, 아이들과 함께 베란다 텃밭에 사계절 국산 딸기를 심으면 예쁜 꽃도 즐기고 수확의 기쁨도 얻을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고슬’ 화분을 판매하는 김갑엽 사장(강원도 화천)은 “앞으로 정식 계약을 맺은 관상용 딸기 품종이 활발히 거래되어 사계절 국산 딸기가 대중화되고, 반려식물로 자리 잡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32
ad133
ad135
ad110
ad129
ad134
ad127
ad131
ad108
ad118
ad114
ad125
ad113
ad95
ad106
ad83
ad79
ad81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116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