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7
ad94

2021년 새롭게 추가된 '맥주 스타일' 4가지

ad39

기사승인 2021.02.27  09:00:08

default_news_ad1

- 켄터키 커먼 맥주, 벨기에식 세션 에일 그리고 뉴질랜드 페일 에일까지

미국맥주양조협회(The Brewers Association, 이하 BA)가 2021년도 ‘맥주 스타일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2021년에는 새로운 맥주 스타일 4가지가 공식적으로 추가되었는데, 바로 ‘켄터키 커먼 맥주(Kentucky Common Beer)’, ‘벨기에식 세션 에일(Belgian-Style Session Ale)’, ‘뉴질랜드 스타일 페일 에일(New Zealand-Style Pale Ale)’, ‘뉴질랜드 스타일 인디아 페일 에일(New Zealand-Style India Pale Ale)’이다.

먼저 ‘켄터키 커먼 맥주’는 미국 남북전쟁부터 금주법까지, 켄터키 루이빌 일대에서 유행했던 지역 스타일로 ‘캘리포니아 커먼/스팀 비어’와 유사하며, ‘몰티-스위트-하이브리드 에일(malty-sweet hybrid ales)’로 묘사된다. ‘벨기에식 세션 에일’은 저도수, 갈증해소 그리고 배럴숙성을 하지 않으며, 무과실(non-fruited) 벨기에 에일 2.1~5% ABV 포함하도록 만들어진 새로운 틈새 카테고리이다.

뉴질랜드 스타일 페일 에일은 보다 넓은 시장을 대상으로 하는데, 모투에카(Motueka), 라카우(Rakau), 리와카(Riwaka), 넬슨 소빈(Nelson Sauvin)과 같은 뉴질랜드의 인기 있는 홉(Hop)을 조명하고 있다. 이러한 홉의 대부분은 일반적으로 밝고 이국적인 열대 과일 맛으로 분류된다.

BA의 크리스 스워시(Chris Swersey)는 “미국과 전 세계의 수제 맥주 양조 업계는 오랜 시간 동안 잃어버린 맥주 스타일을 되살리고 새로운 맥주 풍미 공간을 혁신함으로써 맥주의 공간을 계속해서 확장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2021년 맥주 스타일 가이드라인은 정확성을 위해 수많은 수정 및 업데이트와 함께 맥주 양조의 다양하고 흥미로운 트렌드를 반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14
ad117
ad84
ad113
ad110
ad95
ad106
ad83
ad79
ad81
ad96
ad108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116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