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7
ad94
ad120
ad124
ad121
ad128
ad138

美 캘리포니아 와인 업계, "2020년 카베르네 소비뇽 & 피노 누아 수확량 적어"

ad39

기사승인 2021.02.19  15:18:49

default_news_ad1
▲ 으깨지는 포도 <사진=Wikimedia>

‘캘리포니아 그레이프 크러쉬 리포트(California Grape Crush Report)’에 따르면 지난해 포도가 으깨진 양은 2019년보다 14% 감소한 350만 톤으로 10년 만에 가장 최저치를 기록했다.

와인전문매체 와인서쳐에 따르면 이러한 수치는 지난 9월, 캘리포니아에서 발생한 산불로 인해 타격을 입은 것으로, 나파 밸리의 경우 2020 빈티지 포도를 39%, 카베르네 소비뇽 포도를 43% 덜 으깨었다. 또한, 나파 진판델와 나파 메를로의 경우 각각 47%와 42% 그리고 나파 샤도네이는 35%가 감소했다.

또한, 포도의 가격 역시 이례적으로 낮았는데, 나파 카베르네 포도의 가격은 톤(t)당 6,200달러(한화 약 685만 원)으로 22% 떨어졌으며, 소노마 카베르네 포도 가격은 19%, 소노마 피노 누아는 18%가 하락했다.

단, 이러한 하락세에도 긍정적인 성장을 이룬 포도 품종들도 있었는데 ‘소비뇽 블랑’의 경우 다른 품종에 비해 일찍 수확되기 때문에 2019년보다 더 높은 수확량을 기록했으며, ‘바르베라’는 캘리포니아의 더운 기후에 잘 적응하며 17%가 증가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49
ad142
ad148
ad147
ad141
ad132
ad135
ad110
ad129
ad131
ad108
ad118
ad114
ad125
ad113
ad95
ad106
ad83
ad79
ad81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116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