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7
ad94
ad120
ad124
ad121
ad128
ad138

2021 '칵테일 트렌드', 진(Gin) & 테킬라 기반 및 저도수 칵테일 인기

ad39

기사승인 2021.02.05  16:56:31

default_news_ad1
▲ 마가리타

주류기업 바카디(Bacardi)가 ‘2021년 칵테일 트렌드 보고서’를 발표했다.

주류전문매체 더스피리츠비즈니스에 따르면 바카디와 런던 컨설팅 회사 ‘The Future Laboratory’와 협력하여 만든 이 보고서는 2021년 칵테일 소비 변화를 예측하고, 바카디의 글로벌 홍보대사, 바텐더 및 업계 전문가들의 통찰력을 담았다.

바카디의 조사에 따르면 보고서에 참여한 바텐더 51%가 ‘진(Gin)’을 전세계 최고의 유행 스프릿(spirit)로 꼽았다. 그 뒤를 메즈칼(46%), 테킬라(45%), 베르무트(38%), 아마로리큐어(38%)가 이를 이었으며, 서유럽의 바텐더들이 진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유럽의 경우, 무알콜 및 저도수 ‘스피릿’ 카테고리의 소매 판매액은 향후 4년 동안 5억 달러(한화 약 5,62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었다.

북미 지역에선 현재 ‘프리미엄화’가 가장 잘 되고 있는 스피릿은 테킬라(60%), 다크 럼(32%), 메즈칼(29%) 순 이었다. 특히 북미 시장의 경우 테킬라에 대한 관심이 ‘마가리타(27%)’, ‘기타 테킬라 기반 칵테일(21%)’의 부활에 힘입어 28%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전세계적으로도 프리미엄화가 지속되어 작년보다 15% 성장했다. 바카디 측은 “마가리타는 칵테일 및 RTD 주류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세계적으로 가장 인기 있는 칵테일은 ‘저도수 칵테일(41%)’이 차지했다. 그 뒤를 ‘스프리처(45%)’, ‘네그로니(41%)’, ‘색다른 요소를 더한 클래식 칵테일(39%)’ ‘진앤토닉(31%)’가 이었는데, 바카디 측은 주류애호가들이 고전적인 칵테일에 그들만의 반전을 더해 색다른 칵테일을 실험하고 있으며, 매운맛, 스모키(smoky)맛, 달콤한맛, 쓴맛과 같은 ‘강렬한 맛’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북미 지역 바카디 브랜드 앰배서더 중 58%가 ‘폐기물이 없는 재료’를 사용한 칵테일에 대한 관심을 알 수 있었다고 말하며 ‘친환경 트렌드’가 칵테일 부문에서도 떠오르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전국소매협회(the National Retail Association Federation) 역시 미국과 캐나다의 음주자들의 70%는 브랜드의 ‘지속가능성’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32
ad139
ad136
ad135
ad110
ad129
ad134
ad131
ad108
ad118
ad114
ad125
ad113
ad95
ad106
ad83
ad79
ad81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116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