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7
ad94
ad115

미국에서 가장 넓은 농지를 소유한 사람은 '빌 게이츠'

ad39

기사승인 2021.01.20  14:35:56

default_news_ad1
▲ 빌 게이츠와 그의 부인 멜린다 게이츠 <사진=Wikimedia>

미국에서 가장 넓은 농지를 소유하고 있는 사람은 누굴까? 미국토지잡지 더랜드리포트에 따르면 그 주인공은 바로 기업가 ‘빌 게이츠(Bill Gates)’이다.

농지는 미국에서 분명 좋은 투자 중 하나이다. 지난 2018년 포브스에 따르면 미국 농지 투자 시장은 지난 50년 동안 최소 10%의 수익을 올렸다. 하지만 금이나 비트코인과는 달리 농지는 단순한 투자 이상의 의미를 가지는데, 누군가의 ‘생계’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빌 게이츠는 미국 루이지애나와 아칸소를 중심으로 한 18개 주에 걸쳐 총 24만 2,000에이커(약 2억 9,625만 124평)의 농지를 소유하고 있다.

모던파머에 따르면 2019년 기준으로 미국 농지의 약 40%는 소유가 아닌 임대 방식으로, 실제 농가가 아닌 토지 소유자에게 보조금을 전용할 수 있다. 이는 소유주가 농가가 어떤 것을 재배하는지에 관계없이 토지투자의 혜택을 받고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작가 댄 노소위츠(Dan Nosowitz)는 “이런 의미에서 농지는 농장에 관한 것이 아닌 땅(부동산)에 관한 것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현재 이 농지는 빌 게이츠의 가족 업체 ‘케스케이드 인베스트먼트’가 소유하고 있는데, 현재 빌 게이츠가 ‘지속가능한 농업’을 매우 지지하고 있다는 것 외에는 세부 사항에 대해선 알려진 바가 없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14
ad100
ad84
ad113
ad110
ad95
ad106
ad83
ad79
ad81
ad96
ad108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116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