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7
ad94
ad120
ad124
ad121
ad128
ad138
ad143

집밥과 함께 성장하는 ‘세계 조미식품’ 트렌드, 無인공첨가물 제품 인기

ad39

기사승인 2021.01.18  11:47:34

default_news_ad1

FIS식품산업통계정보가 세계 조미식품 시장의 트렌드를 공개했다.

세계 조미식품 시장은 ‘19년 1,333억 달러로, ‘24년까지 연평균 4.9% 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건강에 대한 관심으로 집에서 만들어 먹는 음식의 수요가 증가하며, 맛을 더하는 조미식품 소비도 함께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19년 기준 가장 큰 시장은 ‘아시아 & 태평양 지역’으로 519억 달러를 기록했으며, 아메리카와 서유럽 지역에 뒤를 이었다. 연평균 성장률은 중동&아프리카, 아태지역, 동유럽 순이었다.

▲ 태태락 <사진=太太乐>

먼저 아태지역(아시아 & 태평양)은 ‘24년까지 702억 달러의 성장이 기대되는 조미식품의 주 소비처이다. 특히 아태지역 109개국 중 뉴질랜드, 일본, 베트남, 중국 4개국은 경제성장과 높은 부가가치를 기반으로 향후 잠재성장률이 높은 지역으로 꼽힌다. 아태지역 시장은 중국의 ‘태태락’이 5.0%의 점유율을 보이묘 선두자리를 차지하였으며, 소득증가로 인해 건강식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증가함에 따라 아태지역의 기업들은 프리미엄 및 저나트륨 조미식품을 출시하고 있다.

▲ 클리브랜드 키친 '스위트 비트(왼쪽)' 자연적으로 발효된 붉은 양배추, 비트 및 당근을 혼합해 만든 드레싱 <사진=Cleveland Kitchen>

아메리카 대륙은 ‘19년 기준 매출액 390억 달러, 1인당 소비액 40.7달러로 각 2위를 차지하며, 안정적인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성장잠재력이 큰 국가는 캐나다, 미국, 멕시코, 칠레 순이었다. 아메리카 지역은 케찹으로 유명한 ‘크래프트 하인즈’가 8.3%의 점유율을 차지하였으며, 맥코믹, 유니레버가 뒤를 이었다. 최근 식품안전이슈로 ‘방부제 없는(preservative-free)’, ‘천연(natural)’ 표기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 딥소스, 스프레드 등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는 벨리굿니스의 '노마토 소스' <사진=Bellygoodness>

서유럽의 경우, 연평균 성장률은 3.6%로 전세계 기준(4.9%)보다 낮지만, ‘19년 기준 1인당 소비액은 54.6달러, 소비량은 8.6kg으로 가장 크게 나타났다. 성장 잠재력이 높은 국가는 덴마크, 스페인, 스위스, 스웨덴 순이었다. 서유럽 지역은 세계적 식품기업인 ‘유니레버(12.2%)’, ‘크래프트 하인즈(7.3%)’, ‘네슬레(4.4%)’가 시장을 주도하고 있었으며, 역시 고령화, 체중증가 등 사회적 문제에 대응하여 인공첨가물이 들어가지 않은 제품이 주목을 받고 있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44
ad142
ad141
ad132
ad139
ad135
ad110
ad129
ad134
ad131
ad108
ad118
ad114
ad125
ad113
ad95
ad106
ad83
ad79
ad81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116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