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7
ad94

'50cm 폭설'에 무너져 내린 스페인 와이너리

ad39

기사승인 2021.01.12  15:04:53

default_news_ad1
▲ 폭설로 인해 지붕이 내려 앉은 ‘셀라 발 야흐'의 모습 <사진=Cellar Vall Llach>

스페인 프리오랏 지역의 대표 와이너리 중 하나인 ‘셀라 발 야흐(Cellar Vall Llach)’의 지붕이 폭설로 인해 무너져 와이너리에 남아있는 2018, 2019 그리고 2020 빈티지 와인 잔량이 파괴될 위험에 처했다.

현재 스페인 카탈루냐 지방의 프리오랏, 테라 알타 등은 폭설이 내리고 있다. 일부 지역은 무려 50cm에 달하는 눈이 내리고 있는데, 지중해 기후 및 노후된 건물이 많은 이 지역은 추가적인 무게를 지탱하도록 설계되지 않아 폭설 피해에 치명적이다.

지난 10일 일요일 아침, 폭설로 인해 셀라 발 야흐의 지붕이 무게에 눌려 흔들리기 시작했고, 재고 와이너리를 보관하고 있는 곳으로 내려앉았다. 지역 주민이자 와인 작가인 미켈 후딘(Miquel Hudin)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피해 상황을 올렸지만, 피해 규모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발 야흐 와이너리의 매니저 로저 시모(Roger Simó)는 피해 구역에 판매되지 않은 2018, 2019 그리고 새로운 2020 빈티지가 남아있었다고 말했는데, 그중 2018 빈티지는 당시 지역에서 발생했던 노균병으로 인해 생산량이 적었으며,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판매량 또한 저조했다. 또한, 와인 잔량과 더불어 포도압착기, 펌프, 병입기계 등이 눈에 파묻혔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14
ad111
ad100
ad112
ad113
ad110
ad95
ad106
ad83
ad79
ad84
ad81
ad96
ad108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