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7
ad94

美 맥주캔 사이즈의 '캔와인' 생산 허용, 1인용 와인 시장 성장 기대

ad39

기사승인 2021.01.08  10:43:52

default_news_ad1

신년을 맞이하며 와인을 오픈 할 때, 보통 사람들은 750mL짜리 와인의 코르크 마개를 터뜨리는 것을 생각한다. 미국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하지만 다른 모습의 와인 오픈을 기대할 수 도 있게 될 전망이다.

미국에서 맥주는 어떠한 용량으로도 팔 수 있는 반면, 미국 주류담배세무무역국(TTB)은 와인, 일부 사이다, 증류주를 제조하는 사람들에게 특정 크기의 병과 캔을 허용하고 있다. 2021년을 맞아 TTB는 포장 기준에 대한 변화를 시도했는데, 새로운 와인 사이즈 3개와 증류주 사이즈 4개를 즉시 사용할 수 있도록 승인했기 때문이다.

식음료전문매체 푸드앤와인지에 따르면 지난 12월 29일에 발효된 이번 규정이 시행되기 전, 와인은 50mL, 100mL, 187mL, 375mL, 500mL, 750mL, 1L, 1.5L 또는 3L로 판매할 수 있었다. 지금도 충분히 다양한 것 같지만 신년을 맞아 200mL, 250mL, 355mL의 와인 포장을 허용했다.

특히 355mL의 포장이 유용할 것으로 보이는데, 표준 크기의 소다 및 맥주 캔 사이즈로 와인을 판매할 수 있기 때문이다. 와인아메리카의 짐 트레지스(Jim Trezise)는 “이번에 추가된 포장 사이즈는 와이너리들이 마케팅을 확장할 수 있으면서도,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250mL의 포장의 경우 와인 제조업체들에게 흥미로운 제안이 될 수 있다. 술을 많이 못 마시는 사람이 부담스러울 수 있는 기존 캔와인, 병와인을 위한 1인용 와인을 포장할 수 있으며, 책임질 수 있는 음주 행위를 촉진할 수 있기 때문이다.

WICResearch가 진행한 와인 소비자 조사에서 와인에 대한 소비자 선호도를 충족시키기 위해 전체 와인 시장이 성장할 수 있는 요소로 꼽힌 것이 바로 ‘단품’이었다. 척 슈머(Chuck Schumer) 뉴욕 상원 의원은 “48억 달러에 달하는 뉴욕의 와인 산업은 TTB의 구시대적인 규정과 규제에 의해 좌지우지되었다”라고 말하며 “오늘날 와인 제조업자들이 가장 인기 있는 크기의 캔에 와인을 팔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이번 결정은 더 많은 경제 성장을 이끌 것이고, 생산업자들이 이러한 폭발적인 추세를 활용할 수 있게끔 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14
ad117
ad84
ad113
ad110
ad95
ad106
ad83
ad79
ad81
ad96
ad108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116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