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7
ad94

샴페인과 '굴'이 어울리는 이유는?... "답은 감칠맛"

ad39

기사승인 2020.12.04  13:14:55

default_news_ad1
▲ 굴과 샴페인 <사진=Wikimedia>

샴페인과 굴은 와인애호가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클래식한 페어링 중 하나다. 이 두 가지 음식의 ‘궁합’이 맞는 이유는 무엇일까?

코펜하겐 대학(UCPH)의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그 비밀은 굴과 일부 샴페인에 있는 특정 종류의 감칠맛(Umami)에 있다고 한다.

UCPH 식품과학과의 올레 G. 모리센(Ole G. Mouritsen) 교수는 “어울리는 이유는 단맛 및 짠맛과 함께 인간의 미뢰가 검출할 수 있는 5번째 맛인 감칠맛이다”라고 말하며 “많은 사람이 감칠맛을 육류의 맛과 연관 짓지만, 이제 우리는 이 맛이 굴과 샴페인에서도 발견되는 것을 알았다”라고 설명했다.

연구원들에 따르면, 샴페인의 죽은 효모 세포 즉 ‘리즈(Lees)’는 글루탐산염을 통해, 굴의 근육에 있는 뉴클레오티드 성분을 통해 감칠맛을 느낄 수 있다.

또한, Nature, Scientific Reports에 게재된 연구에 따르면 샴페인의 감칠맛은 느껴지기 쉽지 않지만, 굴과 함께 섭취할 경우 페어링을 통해 일명 ‘감칠맛 시너지(Umami Synergy)’가 발생한다고 한다. 이번 연구의  주요 저자 중 하나인 샬럿 빈터(Charlotte Vinther) 박사과정 학생에 따르면 “샴페인과 굴은 샴페인의 맛을 크게 향상시키는 시너지 효과를 만들어 낸다”라고 말하며 “더 나아가자면 샴페인의 산미와 탄산으로 인해 전체적인 감칠맛을 증대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연구원들은 특정 샴페인이 다른 샴페인보다 더 많은 감칠맛을 함유하고 있다는 것을 발견했는데, 예를 들어 ‘리즈 숙성과정(Lees Ageing)’을 거친 와인은 글루탐산염 수치가 더 높아 감칠맛을 더 느낄 수 있었다. 이번 연구에 사용된 ‘유럽산 굴’의 경우 태평양산 굴보다 글루탐산염과 뉴클레오티드 함량이 더 높았지만, 두 가지 굴 모두 샴페인과 ‘감칠맛 시너지’를 낼 만큼 충분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14
ad111
ad100
ad112
ad113
ad110
ad95
ad106
ad83
ad79
ad84
ad81
ad96
ad108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