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4
ad107
ad94

[주말여행] 백양사의 만추

ad39

기사승인 2020.11.19  21:16:23

default_news_ad1

전남 장성군 북하면에 자리잡은 백양사는 조계종 제18교구의 본사로, 여환이 631년 창건하였는데, 원래 백암사로 불렸다.

고려 때 중창한 후 정토사라 개칭하였고, 선조임금 때부터 백양사라 부르게 되었다.

당시 주지 스님이었던 환양선사가 불경을 읽으면 어디선가 흰 양이 나타나 스님의 독경소리를 듣고 돌아가곤 했는데, 어느날 꿈에 그 흰 양이 나타나 스님의 독경 덕분에 사람으로 환생한다는 말을 남겼다.

다음날 스님은 산책길에 죽어 있는 흰 양을 발견하고, 비로소 그 꿈의 의미를 깨닫고, 자신이 제도해준 양을 기리는 의미에서 백양사라 고쳐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석가모니의 진신사리를 모신 9층 석탑이 있고, 극락전과 대웅전, 사천왕문과 명부전을 볼 수 있다.

백양사의 입구의 작은 연못에 반영된 쌍계루 누각과 백학봉 바위산의 모습이 장관을 이룬다.

이제 울긋불긋하던 아기단풍의 모습도 다 사라지고 겨울의 문턱에 들어선 느낌을 준다.

소믈리에타임즈 김욱성 kimw2@naver.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09
ad100
ad95
ad106
ad83
ad79
ad84
ad81
ad96
ad108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