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4
ad107
ad94

홈술족을 위한 '안주 간편식' 인기 증가, 피자 & 곱창 그리고 회 인기

ad39

기사승인 2020.11.18  14:55:23

default_news_ad1
▲ 안주류 간편식 중 가장 높은 판매량 증가를 보인 피자 <사진=마켓컬리>

장보기 앱 마켓컬리가 1월부터 11월 15일까지 안주류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지난 해 같은 기간 대비 판매량이 144% 증가했으며 안주류 구매자의 72%는 집에서 간단한 조리만으로 편하게 즐길 수 있는 간편식 안주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지난 4월 16일~19일 전국 성인 남녀 300명에게 설문조사한 ‘주류시장 트렌드 보고서’에 따르면 술을 마시는 사람의 87.3%는 집에서 술을 마시며 혼자서 술을 마신다는 비중도 45.2%에 달하는 등 홈술과 혼술이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

이와 같은 트렌드에 따라 마켓컬리에서도 집에서 즐길 수 있는 안주류가 인기를 끌고 있다. 튀김류, 구이, 건어물, 회 등 안주류로 즐길 수 있는 상품의 1월부터 11월 15일까지 판매량이 지난 해 같은 기간에 비해 144%의 판매량 증가를 보였다. 이 중 데우거나 굽기만 하면 되는 떡볶이, 밀키트 등 간편식 상품의 비중이 72%로 빠르고 쉽게 즐길 수 있는 안주류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해 대비 가장 높은 판매량 증가를 보인 안주 상품은 피자로 623%의 높은 판매량 증가를 보였다. 피자는 보통 배달을 시켜 먹는 메뉴였지만 에어 프라이어를 구비한 가정이 많아지면서 바로 화덕에서 구운 듯한 피자를 즐길 수 있게 돼 고객들이 많이 선택하고 있다. 이와 함께 맥주 대표 안주인 치킨도 지난 해 대비 157% 판매량 증가를 보였다.

▲ 혼자서도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소용량 회 <사진=마켓컬리>

그 외에도 그동안 집에서 즐기기 어려웠던 곱창, 회 등의 일품 안주도 홈술 메뉴로 인기를 끌고 있다. 신선도를 확인하기 위해 직접 오프라인에서 구매하던 회 상품은 212% 판매량이 증가하며 집에서 편하게 즐기는 사람이 늘었다. 특히, 마켓컬리의 회 상품은 1인이 즐길 수 있도록 100g~200g의 소용량으로 판매되어 부담 없이 구매할 수 있다는 점이 인기 요인으로 꼽힌다. 손질이 어려워 집에서 먹기 어려웠던 곱창요리 중 가장 많은 판매량을 보이고 있는 대구막창은 지난 해 대비 116% 판매량 증가를 보였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09
ad100
ad95
ad106
ad83
ad79
ad84
ad81
ad96
ad108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