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4
ad107
ad94

흰살생선 '광어회'와 잘 어울리는 페어링 와인 BEST 12

ad39

기사승인 2020.11.17  12:23:11

default_news_ad1

(사)한국국제소믈리에협회(회장 고재윤 경희대 고황명예교수)와 소믈리에타임즈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제2회 와인앤푸드 페어링 페스티벌(2020 와인앤씨푸드 페어링 페스티벌)' 전문가 심사를 통해 씨푸드 3종(흰살생선, 붉은살생선, 대게)와 어울리는 와인 총 35종이 선정되었다.

흰살생선 메뉴로는 국내에서 가장 대표적인 광어회로 선정하여 '와인 소비자가 3만원 이하', '와인 소비지가 3만원 초과 6만원 이하' 이렇게 2개 부문으로 심사했으며, 흰살생선과 어울리는 와인으로는 총 12종(수입와인 10종, 한국와인 2종)이 선정되었다.

심사를 진행한 이정훈 소믈리에(워커힐 호텔)는 "광어는 우리에게 가장 친숙한 흰살 생선으로 일상적으로는 횟집에서 신선한 활어회로, 레스토랑에서는 구운 생선요리로 제공되는 고급 요리이다. 광어를 회로 즐긴다면 산미가 있는 미디엄 바디의 오크 숙성을 하지 않은 화이트 와인, 광어 튀김과 같은 요리에는 산뜻한 스파크링 와인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며 총평했으며, "한식의 초장과 식초, 설탕과 각종 풍미 가득한 야채가 곁들여진 경우에는 약간의 달콤한 미감과 풍미가 있는 한국의 켐벨얼리 품종의 와인이 좋은 평가를 받아 유럽의 와인에서 찾을 수 없는 한국적인 요리와 와인의 마리아주를 체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제2회 와인앤푸드 페어링 페스티벌' 전문가 심사를 진행하고 있는 이정훈 소믈리에

이번 심사를 진행한 '제16회 한국 국가대표 소믈리에 경기대회' 왕중왕 부문 우승자인 안중민 소믈리에(SPC그룹)는 "한국에서 생산되는 레드와인과 광어의 페어링은 굉장히 인상적이었다. 예상과는 다르게 어울리지 않을 것이라는 편견을 깨고, 광어와의 궁합과 텍스처가 잘 맞았으며 된장, 쌈장을 곁들인 야채 쌈과 함께 마시면 훨씬 좋은 페어링이 될 것이다"고 총평했다.

소믈리에타임즈 김동열 기자 feeeelin@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09
ad100
ad95
ad106
ad83
ad79
ad84
ad81
ad96
ad108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