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7
ad94
ad115

빔선토리, 5개국 증류소를 합친 최초 ‘월드 블렌드 위스키’ 출시

ad39

기사승인 2020.10.24  12:34:17

default_news_ad1
▲ 아오(Ao) 위스키 <사진=Beam Suntory>

일본 주류 업체 빔선토리가 일본, 스코틀랜드, 아일랜드, 캐나다, 미국에서 만들어진 술을 합쳐 만든 '월드 블렌드 위스키(World Blended Whisky)'를 전 세계 여행 소매점을 통해 출시했다.

음료전문매체 더드링크비즈니스에 따르면 각 국가의 증류소를 연결하는 바다의 이름을 딴 ‘아오(Ao)’는 파란색을 뜻하는 일본어이다. 5세대 선토리의 마스터 디스틸러 신지 후쿠요(Shinji Fukuyo)가 각 국가의 유명한 양조장 다섯 곳에서 혼합물의 구성을 선택했다.

위스키는 바닐라, 열대과일, 계피 등의 노트를 함유하고 있으며, 5곳의 위스키 제조 지역의 다양한 특색 있는 기후, 발효 및 증류 과정의 결과이다. 빔선토리 인터내셔널의 여행 소매 마케팅 책임자 에드 스테닝(Ed Stening)은 “아오는 각기 다른 증류소의 가장 큰 자산과 독특한 공예품을 혼합한 진정으로 혁신적인 위스키이다”라고 말하며 “이러한 흥미로운 혁신을 글로벌 여행 소매업체와 함께 공유하게 되어 더욱 기대된다”라고 덧붙였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14
ad100
ad84
ad113
ad110
ad95
ad106
ad83
ad79
ad81
ad96
ad108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116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