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7
ad94

10월 음식점 & 카페 '코로나19 방역수칙', 잘 지켜지고 있을까?

ad39

기사승인 2020.10.14  11:10:14

default_news_ad1

- 10월 2주(10.5.~10.11.) 5만4천760곳 점검, 60곳 행정지도

식약처가 지난 10월 2주(10.5.~10.11.) 음식점·카페 등에 대한 방역수칙 이행여부 점검결과를 발표했다.

식약처는 지난 5월부터 지자체와 함께 음식점·카페, 유흥주점 등 고위험시설을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 이행여부에 대해 점검을 지속 실시하고 있다.

10월 2주 음식점·카페, 유흥주점 등 고위험시설에 대한 방역수칙 점검결과를 살펴보면 음식점·카페의 경우 전국 82만여 곳 중 2만9천973곳을 점검하고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도록 46곳을 행정지도(종사자 마스크 미착용, 출입명부 작성 미흡 등) 했으며, 유흥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뷔페등의 고위험시설은 전국 4만2천여 곳 중 2만4천787곳을 점검하고 14곳을 행정지도 했다.

한편, 10월 12일부터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조정되면서 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등 유흥시설과 수도권 음식점 등은 다음과 같이 방역수칙이 적용된다.

먼저 전국 유흥주점 등 고위험시설의 영업은 가능하지만 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등 유흥시설은 4㎡당 1명으로 이용 인원이 제한되고 시간제 운영(3시간 운영 후 1시간 휴식/지자체별로 선택 적용 가능)등 방역수칙이 추가된다.

수도권 150㎡ 이상의 일반음식점·휴게음식점·제과점(카페 포함)은 마스크 착용, 테이블 간 1m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이 유지된다. 이를 지키기 어려울 경우 ①좌석 한 칸 띄워 앉기, ②테이블 간 띄워 앉기, ③테이블 간 칸막이·가림막 등 설치 중 하나는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14
ad111
ad100
ad112
ad113
ad110
ad95
ad106
ad83
ad79
ad84
ad81
ad96
ad108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