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4
ad94

일본산 사과 대체할 당도 높은 국산 사과 '루비에스'

ad39

기사승인 2020.08.13  11:09:17

default_news_ad1
▲ 작은 사과 ‘루비에스’ <사진=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이 재배가 쉽고 맛과 품질이 뛰어난 국산 작은 사과 ‘루비에스’가 올해 100여 톤 이상 유통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동안 작은 사과는 9월 말쯤 익는 일본 품종 ‘알프스오토메’가 유일했다. ‘알프스오토메’는 떨어짐(낙과) 피해가 크고 수확 뒤 금세 푸석거리며 정상적인 생산을 위해서는 반드시 열매솎기(적과)를 해야 한다. 농촌진흥청이 2015년 개발한 ‘루비에스’는 무게는 60∼80g, 크기는 탁구공보다 약간 큰 사과이다. 최근 1인 가구가 늘면서 도시락용, 컵 과일용 등으로 주목받는 품종이다.

익는 시기는 8월 말이며, 당도 13.9브릭스(oBx), 산도 0.49%로 ‘알프스오토메’보다 더 달고 덜 시다. 또한, ‘알프스오토메’와 달리 낙과가 거의 없고, 상온에서 50일 이상 유통할 수 있을 만큼 저장성이 좋다. 열매를 솎지 않아도 정상적으로 재배할 수 있어 일본 품종보다 생산비를 절약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현재 76개 묘목 업체에 ‘루비에스’ 품종 묘목 생산권을 양도했다. 기존 ‘알프스오토메’ 묘목 생산 업체 대부분이 ‘루비에스’로 품종을 변경했고, 대과(큰 과실) 묘목 생산 업체도 생산량을 늘리는 추세다. 올해 ‘루비에스’ 생산량은 지난해보다 30톤가량 많은 약 100톤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 ‘알프스오토메’ 재배 주산지였던 경북 봉화와 영천에서는 일본 품종을 대체해 ‘루비에스’ 집단 재배 단지를 조성했고, 경기도 광주․양평․이천, 충남 청양, 경북 청도 등에서도 ‘루비에스’ 생산 단지를 만들었다. 특히 올해 50톤 이상을 출하하는 영천지역은 작목반과 유통업체의 공동출하를 통한 가격 산정으로 농가 소득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이동혁 사과연구소장은 “기존 일본 품종 생산 농가는 ‘루비에스’로 품종을 교체하고 있고, 새로 작은 사과 재배를 시작한 이들도 ‘루비에스’를 선택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국산 사과가 일본 품종을 대체함으로써 우리나라 사과 산업 경쟁력이 한층 강화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00
ad95
ad101
ad83
ad79
ad84
ad81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