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5
ad99
ad58
ad64
ad62
ad53
ad57
ad63
ad71
ad65
ad92
ad94
ad80

여름철 갈증 해소엔 ‘산수유 & 오미자’… 요거트부터 셔벗까지 디저트 활용법은?

ad39

기사승인 2020.07.31  15:10:44

default_news_ad1
▲ 말린 산수유와 말린 오미자 <사진=농촌진흥청>

촌진흥청이 여름철 갈증 해소와 기운을 돋우는 약용작물로 산수유와 오미자를 추천했다.

여름에는 땀 배출이 많아져 기운이 없고 허탈한 느낌이 들며 피로감이 증가해 업무 능률이 떨어지기도 한다. 이럴 때 몸에 좋은 약용작물을 활용하면 증상 완화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산수유와 오미자는 열매를 약으로 쓰는 작물로 몸 안의 기운과 땀이 몸 밖으로 새어 나가는 것을 막아주며 사과산, 주석산, 비타민이 풍부해 피로감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된다.

산수유는 간과 신장 기능에 좋은 작용을 한다. 또한, 허리와 무릎을 따뜻하게 하며 소변이 잦거나 귀가 잘 안 들리는 증상을 호전시키는 효능도 있다.

산수유 고유의 맛을 내는 성분 중 하나인 ‘코르닌’은 부교감신경을 흥분시켜 맥박과 혈압을 낮추고 소화를 촉진해 몸을 편안하게 한다. 산수유는 주로 생으로 먹거나 말려서 술이나 차로 만들기도 하지만 여름철에는 가루로 내 요거트에 타서 먹거나 샐러드에 곁들이면 좋다.

오미자는 폐와 심장, 신장의 기능 부족으로 발생하는 증상들을 치료한다. 기침이 나고 입이 마를 때, 마음이 안정되지 않거나 소변이 샐 때 이용하면 도움이 된다. 오미자의 주요 성분인 ‘쉬잔드린’, ‘고미신’ 등은 주의력을 높이고 운동 능력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다.

오미자는 높은 온도로 오래 끓일수록 쓴맛이 강해지므로 낮은 온도에서 천천히 우려내는 것이 좋다. 오미자 우린 물을 얼려 만든 셔벗은 붉은 빛이 감돌아 시각적인 즐거움도 느낄 수 있는 이색 간식이다.

산수유 요거트 만드는 법

▲ 산수유 요거트 <사진=농촌진흥청>

01. 물에 말린 산수유를 깨끗이 씻는다.

02. 햇볕에서 절반 정도 말린 다음 하룻밤 정도 재워두어 수분이 골고루 퍼지게 한다.

03. 꼭지를 떼어 구멍이 나면 반대편을 손가락으로 누르듯이 밀면서 씨를 뺀다

04. 다시 완전하게 말린 다음 분쇄기로 곱게 갈아둔다.

05. 요거트에 기호대로 올려서 섞어 먹는다. (빵, 떡, 과자류를 만들 때 산수유 분말을 일정량 첨가해도 좋다)

오미자 셔벗 만드는 법

▲ 오미자 셔벗 <사진=농촌진흥청>

01. 흐르는 물에 잘 씻은 말린 오미자를 볼에 담은 후 냉수를 붓고 실온에서 24시간 우린다.

02. 오미자를 걸러낸 후 우린 물만 남겨 꿀, 레몬즙을 넣고 냉동실에 2시간 얼린다.

03. 2시간 정도 지나면 꺼내 포크로 으깹니다. 중간 중간 으깨줘야 덩어리지지 않는다. (2시간 얼린 후 꺼내어 으깨는 과정을 2~3번 반복(즉, 총 4~6시간 얼리는 것 추천)

04. 먹기 직전에 얼음을 더 잘게 부수어 슬러시 상태로 만든 다음 컵에 담는다. (포크로 고르게 부수어야 덩어리지지 않고 부드러운 셔벗을 맛볼 수 있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00
ad95
ad101
ad83
ad79
ad84
ad81
ad85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68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