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5
ad99
ad58
ad64
ad62
ad53
ad57
ad63
ad71
ad65
ad92
ad94
ad80

美 머스터드 업체, 8월 1일 머스터드데이 맞아 '머스터드' 맥주 출시 눈길

ad39

기사승인 2020.07.31  14:57:47

default_news_ad1
▲ 프렌치스가 공개한 머스터드 소스를 넣고 만든 맥주 <사진=French's>

오는 8월 1일 ‘머스터드데이(National Mustard Beer)’를 기념해 미국 머스터드 업체 프렌치스(Frenche’s)가 머스터드 소스를 넣고 증류한 맥주를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프렌치스가 만든 ‘머스터드 맥주’는 키 라임, 레몬, 귤은 물론 프렌치스의 클래식 옐로 머스터드 소스 68kg이 들어간 ‘트로피컬 밀 맥주’이다. 프렌치스와 협업해 맥주를 생산한 오스카 블루스(Oskar Blues)의 증류 총괄자 주스 드레이포(Juice Drapeau)는 “우리는 클래식 옐로 머스터드 맛에 레몬과 라임으로 상큼한 맛을 높여 무더운 날에 핫도그와 함께 즐길 수 있는 상쾌한 트로피컬 밀 에일 맥주를 만들었다”라고 전했다. 약간의 머스터드 느낌과 함께 느껴지는 타트(Tart)한 신맛으로 실제 머스터드 맛과 질감과는 전혀 다른 느낌이다.

한편, 프렌치스가 머스터드를 활용한 색다른 제품을 출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9년에 프렌치스는 맥주 대신 ‘머스터드 맛 아이스크림’을 캘리포니아 아이스크림 브랜드 쿨하우스(Coolhaus)와 함께 협업해 공개한 바 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00
ad95
ad101
ad83
ad79
ad84
ad81
ad85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68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