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5
ad99
ad58
ad64
ad62
ad53
ad57
ad63
ad71
ad65
ad92
ad94

호주&뉴질랜드, '임산부 경고' 라벨 부착 의무화... 와인 업계 경제적 상황 악화 우려

ad39

기사승인 2020.07.22  10:35:03

default_news_ad1
▲ 호주 & 뉴질랜드 주류 제품에 '임산부 경고' 다색화 라벨이 의무화될 예정이다.

호주와 뉴질랜드에서 판매되는 와인을 비롯한 주류에 ‘임산부 경고’ 라벨이 3년 이내에 의무화될 예정이다.

두 국가의 식품규격(Food Standard) 주관으로 열린 식품 규제에 관한 정부 포럼에서 결정된 이번 사항에 따라 주류 업체들은 제품에 빨간색, 검은색, 흰색을 사용한 ‘경고 라벨’을 추가해야 한다. 공동 식품 규제 시스템을 갖추고 있는 호주와 뉴질랜드는 주류 제품에 대한 임산부 경고 라벨 부착 사항을 의무가 아닌 선택으로 해오고 있었다.

주류 업체들은 의무화 이전에 생산된 제품을 판매할 수 있도록 1년간의 유예 기간을 제공한다.

의학 저널 란셋(The Lancet)에 의하면 호주는 임신 중 알코올 섭취율이 35.6%로 세계에서 가장 높은 나라 중 하나다.

호주알코올연구재단의 책임자인 카테리나 조르그(Caterina Giorg)는 이번 라벨 부착에 대해 지역사회에 이익을 주고 태아의 알코올로 인한 장애 발생률을 감소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그녀는 “빨간색, 검은색, 흰색으로 이루어진 다색화된 라벨을 갖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라고 말하며 “읽고 쓰는 능력이나 문화적 배경없이 모든 호주인들이 경고를 더 보기 쉽게 이해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러한 다색화된 라벨 부착으로 인해 와이너리들의 경제적 부담이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었다. 문제가 되는 것은 외부 포장지에 다색화된 컬러 라벨을 사용해야 한다는 것으로 가족 소유의 소규모 와인 업체들은 최근 발생한 가뭄, 산불, 스모크 테인트 그리고 코로나19와 맞물려 컬러 라벨 부착 비용이 합쳐지면 경제적 상황이 더 악화될 것이라는 점이다.

호주포도&와인협회(Australian Grape and Wine) 측은 세 가지 필수 색상 대신 보색(Contrasting Colours)를 사용하면 SKU(스톡 키핑 유닛) 당 약 35%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협회의 최고 경영자 토니 바타글렌(Tony Battaglene)은 “모든 호주 & 뉴질랜드 식품규격 경고 라벨은 보색 사용으로도 충분히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하며 “현 다색화된 라벨 사용은 소규모 와인 사업체를 무너지게 만드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00
ad95
ad101
ad83
ad79
ad84
ad81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