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5
ad99
ad58
ad64
ad62
ad53
ad57
ad63
ad71
ad65
ad92
ad94

볼랭저(Bollinger), 12년 만에 새로운 ‘피노 누아 샴페인’ 출시

ad39

기사승인 2020.07.08  10:47:11

default_news_ad1
▲ 볼랭저 PN VZ15 <사진=Champagne Bollinger>

유명 샴페인 브랜드 볼랭저가 ‘볼랭저 PN(Bollinger PN)’라는 피노 누아 샴페인을 출시했다. 2008년 이후에 등장한 브랜드의 영구적인 첫 퀴베(cuvée) 라인이다.

첫 제품은 ‘PN VZ15’으로 상파뉴에 위치한 베젤레(Verzenay) 마을에서 재배된 2015 빈티지 피노누아가 베이스로 가장 오래된 리저브 와인은 2009다.

피노누아는 볼랭저 와인의 대표적인 포도 품종이지만, 그동안 100% 피노누아를 사용한 샴페인은 볼랭저 비에이유 비뉴 프랑세즈 블랑 드 누아(Bollinger Vieilles Vignes Françaises Blanc de Noirs) 밖에 없었다.

볼랭저의 제네럴 매니저인 샤를-아르망 드 벨레네(Charles-Armand de Belenet)는 볼랭저 PN에 대해 “1829년부터 시작된 볼랭저 DNA에 대한 송가(頌歌)”라고 표현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00
ad95
ad101
ad83
ad79
ad84
ad81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