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5
ad99
ad58
ad64
ad62
ad53
ad57
ad63
ad71
ad65
ad92
ad94
ad80

주류 공룡 디아지오, ‘탄소 중립’ 위스키 공장 건설 예정

ad39

기사승인 2020.07.04  11:30:47

default_news_ad1

- 2030년까지 재생가능한 에너지 100% 사용 목표로

▲ 디아지오 탄소 중립 공장의 예상 조감도 <사진=Diageo>

세계적인 주류업체 디아지오(Diageo)가 버번위스키 브랜드 '불렛 버번(Bulleit Bourbon)의 새로운 증류소를 회사 첫 ‘탄소 중립’ 방식으로 건설한다.

현재 미국 켄터키 주 레바논 지역에 건설 중인 불렛 버번 증류소는 100% 재생가능한 전력으로 가동될 예정이다. 전극보일러(electrode boiler)와 재생 에너지원을 혼합해 약 2023평에 달하는 설비에 전력을 공급할 예정이다. 또한, 트럭부터 지게차까지 모든 현장 차량은 전기 차량이며, 현장에서 재생에너지를 통해 충전한다.

2021년에 완공될 예정으로 건설 비용은 약 1억 3천만 달러(한화 약 1,561억 1,700만 원)이 들 것으로 예상되었다. 약 17만 6,281평 부지에 대규모 증류소 및 창고가 들어서는 대형 프로젝트다. 현재 디아지오는 2030년까지 재생 가능한 에너지 100% 사용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번 탄소중립 위스키 공장이 첫 번째 주요 단계 중 하나다.

디아지오의 북아메리카 공급 대표를 맞고 있는 페리 존스(Perry Jones)는 “우리의 장기적인 지속가능성 기반 성장은 기후 변화에 악영향을 끼치는 화석 연료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북미에서 가장 큰 탄소중립 증류소가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디아지오 위스키 사업의 수석 부사장 소피 켈리(Sophie Kelly)는 “지속가능성에 대한 우리의 열정은 우리가 인디애나주 셸비빌에 위치한 다른 불렛 증류회사(Bulleit Distilling Co.)를 건설했을 때부터 비롯되었다”라고 말하며 “그곳에서 우리는 탄소 배출 감소, 물 보존, 생산 중 폐기물 관리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00
ad95
ad101
ad83
ad79
ad84
ad81
ad85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68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