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5
ad99
ad58
ad64
ad62
ad53
ad57
ad63
ad71
ad65
ad92
ad94
ad80

"물값이 금값이네!" 미국, ‘수도세 폭탄’으로 곤혹

ad39

기사승인 2020.06.29  11:27:39

default_news_ad1
▲ 미국 주민들이 폭등한 수도세 요금으로 곤혹을 치루고 있다.

컨슈머리포트와 가디언US가 공동 발간한 새로운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의 상하수도 요금이 지난 10년 동안 가파르게 증가했으며, 이는 수백만 명의 미국인들이 위험에 처할 수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

가디언측은 지난 2010년부터 2018년까지 12개 주요 도시를 조사한 결과, 상하수도 가격은 평균 80%이 상승해 일부 지역에서는 5분의 2가 넘는 많은 주민들이 ‘수도요금 청구서’를 감당할 수 없을 정도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조사를 의뢰한 분석가 로저 콜튼(Roger Colton)은 “많은 사람들, 특히 저소득층의 사람들이 큰 곤경에 처해 있다”라고 말하며 “데이터를 보면 10년 전이나 심지어 2, 3년 전만 해도 발생되지 않았던 경제적인 문제가 전국의 수많은 도시에서 벌어지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검토된 12개 도시 중 7개 도시에서는 저소득 주민의 50%가 감당할 수 없는 수도요금 청구서를 가지고 있었고, 특히 뉴올리언스, 클리블랜드, 필라델피아 지역의 도시민 4분의 1의 수도요금은 자신들의 소득의 4%를 초과했다. 미국 도시의 수도요금은 최소 27% 인상되었으며, 텍사스 오스틴 지역은 무려 154%가 인상되었다. 같은 기간 동안의 인플레이션은 15%가 증가한 것으로 추정되었다. 가디언지는 2017년 한 연구를 인용해 수도요금 인상이 소비자물가지수를 지속적으로 앞질렀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가디언지가 추측은 문제의 주요 원인은 ‘정부의 지원 부족’이다. 저널리스트 니나 라카니(Nina Lakhani)는 “주민의 약 87%에 해당하는 공공 수도 시설에 대한 연방 지원이 급감했다”라고 말하며 “유지 보수, 환경 및 보건 위협, 기후 문제, 기타 지출이 급증했다”라고 덧붙였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00
ad95
ad101
ad83
ad79
ad84
ad81
ad85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68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