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5
ad99
ad58
ad64
ad62
ad53
ad57
ad63
ad71
ad65
ad92
ad94
ad80

해변부터 와인 동굴까지, 오감을 깨우는 숨겨진 '국내여행지' 5선

ad39

기사승인 2020.06.26  12:25:17

default_news_ad1

누구에게나 감각으로 기억되는 여행지가 있다. 인적 드문 해변에 가만히 앉아서 듣던 파도 소리, 도시의 높은 곳에서 본 붉은 일몰 풍경, 시장 곳곳에 묻어있던 이국적인 향신료의 향 등. 여행지에서 여러 감각을 통해 만끽했던 잊을 수 없는 순간들은 우리 몸 곳곳에 새겨져 있다.

평범한 일상 속에서 여행을 즐기는 방법 중 하나는 여행에서 느꼈던 감각을 다시 떠올려 보는 것이다. 익스피디아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한국인들은 여행지에서 먹었던 현지 음식을 직접 만들어 먹고(51%), 여행 중 들었던 음악을 다시 듣거나(46%), 기념품으로 사온 향초나 디퓨저로 그곳의 향기를 되새기는 등(35%) 오감을 자극하며 지난 여행 경험을 추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적인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는 오감 만족을 극대화할 수 있는 국내 여행지와 특색 있는 지역 숙소에 주목했다. 오감을 느끼며 혼자만의 시간에 집중할 수 있는 국내 여행지를 찾아보자.

올 여름 ASMR 맛집은 몽돌해변, 완도군 정도리 구계등

▲ 청각경험 <사진=익스피디아>

인파가 몰리는 곳을 피해 조용한 해변을 찾고 싶다면 전남 완도군의 몽돌해변을 찾아보자. 길이 800m, 폭 200m의 해변을 가득 채운 둥근 몽돌들이 파도에 서로 부딪치는 소리를 들으며 복잡했던 마음을 치유해보자. 해변을 따라 펼쳐진 울창한 상록수림은 머리를 식히며 걷기에 좋다. 해변에 위치한 리조트 객실에서 탁 트인 다도해 전망을 즐기는 것도 좋지만, 완도 수목원 펜션(평점 4.1, 익스피디아 기준, 이하 동일)을 이용하면 한적한 숲 속에 위치한 독채 또는 카라반에서 색다른 하루를 경험 할 수 있다.

머리카락 사이로 느껴지는 시원한 산바람, 태백시 바람의 언덕

▲ 촉각경험 <사진=익스피디아>

강원도 태백시의 매봉산 풍력발전단지는 ‘바람의 언덕’이라는 별명답게 사계절 내내 시원한 바람이 방문객을 맞는다. 거대한 풍력발전기를 배경으로 서서 시원한 산바람을 만끽해보자. 탁 트인 시야에 들어오는 태백의 산들과, 능선을 따라 끝없이 이어진 푸른 고랭지 배추밭이 시원함을 더한다. 내면의 호흡에 집중하는 여행을 더 즐기고 싶다면 정선의 파크로쉬 리조트&웰니스(평점 4.5)를 찾아보자. 비대면 요가와 명상 클래스 등 다양한 웰니스 프로그램이 마련돼있어 재충전의 시간을 가지기에 좋다.

새빨간 일출과 핑크빛 일몰을 모두 볼 수 있는 곳, 당진시 왜목마을

▲ 시각경험 <사진=익스피디아>

1박 이상의 여행에서는 종종 일몰이나 일출 명소를 찾게 된다. 충남 당진시의 왜목마을에서는 이 둘을 모두 즐길 수 있다. 서해의 일몰을 감상하는 것은 물론, 동해 방향으로 해안이 돌출되어 있는 지리적 특성 덕에 지평선 가까이에서 떠오르는 일출도 감상할 수 있다. 같은 자리에서 일출을 보며 여행을 시작하고, 일몰을 보며 마무리하는 것은 잊을 수 없는 경험을 선사한다. 해안가를 따라 이어진 왜목항에서는 싱싱한 해산물도 맛볼 수 있다. 근교도시 서산은 당진과 함께 묶어 여행하기에 좋다. 깔끔한 숙소를 찾는다면 청결도 항목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고 있는 아리아호텔 서산(평점 4.5)을 눈여겨보자.

서늘한 동굴에서 맛보는 산뜻한 와인의 맛, 무주군 머루와인동굴

▲ 미각경험 <사진=익스피디아>

여행지의 특산 술을 꼭 맛보는 애주가라면 전북 무주군의 동굴 와이너리를 방문해보자. 적상산 중턱에 위치한 머루와인동굴에서는 지역 농가에서 재배한 머루를 숙성시켜 만든 국산 와인을 맛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와인으로 족욕을 하는 독특한 체험도 가능하다. 한여름에도 평균 13도를 유지하는 동굴 안은 더운 날씨에 땀 식히기에도 좋다. 휴식을 위한 여행을 계획한다면 덕유산자연휴양림 근방의 무주리조텔(평점 4.2)을 이용하거나, 전 객실이 독채로 이뤄진 무주 아일랜드 펜션(평점 5.0)에 머무는 것을 추천한다.

빛 바랜 책 냄새가 은은하게 풍기는 산중 책방, 단양군 새한서점

▲ 후각경험 <사진=익스피디아>

오래된 헌책의 향기를 좋아한다면 충북 단양군의 헌책방, 새한서점에 들러보자. 약 12만여 권의 장서를 품고 산 속에 자리잡은 이 서점은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영화 <내부자들>의 촬영지로 입소문을 타기도 했다. 빽빽한 책장 속 눈길을 사로잡은 책이 있다면, 여행의 동행으로 삼아보자. 책을 펼칠 때마다 산 속 책방의 고즈넉한 분위기가 느껴질 것이다. 충주호 가까이의 소노문 단양 리조트(평점 4.0)에 머문다면 스파 등 부대시설을 이용하거나, 남한강변을 따라 드라이브를 즐기기에도 좋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00
ad95
ad101
ad83
ad79
ad84
ad81
ad85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68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