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5
ad99
ad58
ad64
ad62
ad53
ad57
ad63
ad71
ad65
ad92
ad94
ad80

프랑스 포므롤 와인 '샤토 라프뢰르', 2019년 빈티지 출시

ad39

기사승인 2020.06.08  15:23:37

default_news_ad1
▲ 포므롤 와이너리 샤토 라프뢰르가 2019년 빈티지를 출시했다. <사진=Château Lafleur>

포므롤에 위치한 유명 와이너리 샤토 라프뢰르(Château Lafleur)가 전년도와 같은 가격의 2019년 빈티지 와인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라플뢰르 2019는 상인들에게 작년 시초가와 같은 12병 케이스당 5,800파운드(한화 약 885만 7,000원)으로 판매되는데, 음료전문매체 더드링크비즈니스에 따르면 이 가격은 논란의 여지가 있다고 한다. 지금까지 보르도 지역의 와이너리들은 유럽 전역의 여행 제한으로 황금기가 중단되었기 때문에, 그들의 2019년 빈티지 와인을 훨씬 더 낮은 가격으로 제공했기 때문이다.

대표적으로 샤토 보몽(Château Beaumont)이 지난 25일에 출시한 2019년 빈티지는 2018년보다 8.8%가 하락한 엑스네고시앙(ex-negociant) 전용가 병당 7.98유로(한화 약 1만 1천 원)에 책정되었으며, 포이약의 샤토 바타이(Château Batailley)의 2019년 빈티지는 12병당 336파운드(한화 약 51만 원) 2018년 빈티지보다 17.6% 낮아진 가격이다. 또한, 샤토 팔머(Château Palmer)의 2019년 빈티지는 병당 161유로(한화 약 21만 9,628원)로 지난 2018년 빈티지보다 33%가 저렴하다.

현재 샤토 라프뢰르의 2019년 빈티지는 제임스 서클링(James Suckling)으로부터 95-96점을 받았으며, 그는 “풀보디감의 타이트(Tight)하고 강렬한 와인이다”라고 묘사했다. 디캔터지의 평론가 제인 앤슨(Jane Anson)은 94점을 주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00
ad95
ad101
ad83
ad79
ad84
ad81
ad85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68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