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5
ad99
ad58
ad64
ad62
ad53
ad57
ad63
ad71
ad65
ad92
ad94
ad80

아르헨티나 최초 '수중 숙성' 와인 프로젝트 시작

ad39

기사승인 2020.05.21  11:12:38

default_news_ad1
▲ 아르헨티나의 첫 '수중 숙성' 와인 프로젝트가 시작되었다. <사진=WAPISA WINES>

아르헨티나 와인 회사 보데가 타피즈(Bodega Tapiz)가 아르헨티나 최초 ‘수중 숙성(Underwater Ageing)’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보데가 타피즈의 오너 패트리샤 오르티즈(Patricia Ortiz)는 "현재 바다에서 1,500병의 말벡 와인의 수중 숙성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와인들은 리오 네그로 해안의 최소 6m에서 최대 15m까지 각기 다른 깊이에 있는 3개의 크레이트(Crate)에 나눠져 숙성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수중에서 숙성되고 있는 와인은 보데가 타피즈의 브랜드 중 하나인 와피사 와인즈(Wapisa Wines)의 2017년 빈티지로, 50% 말벡, 30%의 카베르네 소비뇽 그리고 20%의 메를로가 혼합되었다.

이번 프로젝트는 지난 2010년, 한 난파선에서 발견된 170년 된 샴페인이 음용하는 데 문제가 없었다는 뉴스를 듣고 시작되었다. 오르티즈는 “우리는 바다를 통한 숙성 과정을 통해 와피사 와인을 재정립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라고 말하며 "와피사만의 독특한 해안 테루아를 반영할 뿐만 아니라, 바다의 영향까지 아우러진 와인이 만들어지길 바라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5
ad83
ad79
ad84
ad81
ad85
ad96
ad98
ad97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68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