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5
ad99
ad58
ad64
ad62
ad53
ad57
ad63
ad71
ad65
ad92
ad94
ad80

중국-호주 '코로나19 대립'... 호주산 와인 불매운동 경고

ad39

기사승인 2020.05.06  10:34:12

default_news_ad1
▲ 청징혜 주호주 중국대사가 코로나19의 기원에 대한 국제 조사를 제기한 호주 정부에 대해 '경제적 보복'을 경고했다. <사진=Pixabay>

최근 코로나10로 둘러싼 호주와 중국의 긴장이 새롭게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한 주국 정부 고위 관계자가 중국 소비자들이 호주산 와인과 쇠고기를 보이콧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고 와인전문매체 디캔터지가 소개했다.

호주 주재 중국대사 청징예(Cheong Jingye)는 호주파이낸셜리뷰지를 통해 양국 관계가 계속 악화될 경우 중국인들이 소고기와 와인을 포함한 주요 수출품의 소비자 불매운동을 촉발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한, 이러한 중국의 경고에 호주외무장관 마리즈 페인(Marise Payne)은 “코로나19의 발생에 대한 재검토를 요구하는것에 대해 ‘경제적 강압’를 경고하는 것은 용납될 수 없는 대응이다”라고 설명했다.

중국은 호주 와인 수출의 가장 큰 시장 중 하나로, 최근 몇 년간 양국은 자유무역협정에 힘입어 수출량이 증가했다. 호주 국가기관 와인 오스트레일리아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한 중국 도시 폐쇄의 연쇄적인 영향에도 불구하고 호주산 와인의 중국 수출은 올해부터 지난 3월 31일까지 총 1.15억 달러(한화 약 1,412억 7,750만 원)을 기록하며 지난 분기보다 15%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00
ad95
ad101
ad83
ad79
ad84
ad81
ad85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68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