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5
ad99
ad58
ad64
ad62
ad53
ad57
ad63
ad71
ad65
ad92
ad94
ad80

[마감시황] 공포의 증시 마감... 코스닥 무려 11.71% 하락

ad39

기사승인 2020.03.19  17:27:30

default_news_ad1

코로나19의 공포가 국내증시에 그대로 반영된듯한 패닉상태를 보였다. 

지난밤 3년 만에 다우지수 2만선 붕괴와 다른 해외 증시의 폭락처럼 19일(목) 오전부터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은 폭락하기 시작하며 12시 경 CB발동 이후 더 내려가는 모습을 보였다. 

코스피는 어제보다 8.39% 떨어진 1,457.64 포인트를 기록하며 장을 마감했고, 코스닥은 11.71% 내린 428.35 포인트로 마감했다. 

오후 12시 5분부터 한국거래소는 서킷 브레이커(CB)를 발동하며 유가증권과 코스닥 시장 거래를 중단했다. 급락으로 인해 국내 유가증권과 코스닥 시장이 같은 날 CB가 발동된 것은 역대 두 번째로, 앞서 지난 13일이 첫 번째다.

참고로 서킷브레이커는 주가가 일정 수준 이상 급락 시 시장참여자들에게 투자 판단 시간을 주기 위해 잠시 거래를 멈추는 제도로 강력한 제한 조치 중 하나다. 

오늘 서킷 브레이커는 코스피는 8.15% 하락, 코스닥은 8.31% 하락한 채 발동되었다. 이에 모든 종목의 거래가 일시 중단되고, 이후 다시 시작되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더 떨어지며 9% 이상 더 하락세를 이어갔다. 특히 코스닥은 12% 넘게 밀리는 모습을 보이다 총 26종목 하한가, 1,293 종목 주가 하락을 기록하며 428.35 포인트로 마감했다. 

한편, 업종별로도 일제히 큰 폭으로 하락했다. 식음료 관련 시가 총액 상위 15개 종목도 큰 폭으로 하락했다. CJ제일제당은 26.19% 하락하며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으며, 해태제과, 빙그레, 삼양사도 15% 이상 내렸다. 반면 오뚜기, 농심, 동서 등은 5% 미만 하락했다. 

소믈리에타임즈 김동열 기자 feeeelin@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00
ad95
ad101
ad83
ad79
ad84
ad81
ad85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68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