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5
ad99
ad58
ad64
ad62
ad53
ad57
ad63
ad71
ad65
ad92
ad94

보건용 마스크 및 손소독제 품귀 현상... '매점매석 & 해외밀반출' 단속 강화

ad39

기사승인 2020.02.12  11:51:51

default_news_ad1
▲ 마스크를 사기 위해 약국에서 줄을 서고 있는 우한 시민들의 모습 <사진=Wikimedia Commons>

식약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보건용 마스크 및 손소독제 품귀현상으로 인해 우려가 커짐에 따라, 물가안정 법률 제6조에 의거한 '보건용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정조정조치 고시'를 오늘부터 시행한다.

물가안정법 제6조에 따르면 재정․경제상 위기, 수급조절 기능이 마비되어 수급조정이 불가피한 경우, 공급 및 출고 등에 대한 긴급조치가 가능해진다. 이에 따라 보건용 마스크, 손소독제의 생산 및 판매업자는 생산‧판매한 제품에 대해 식약처에 매일 신고해야 하며, 이를 통해 마스크 및 손소독제의 생산‧유통‧판매 과정이 투명해지고 매점매석과 해외 밀반출 등 정상적이지 않은 유통 행위가 근절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긴급수급 조정조치 주요 내용에 따르면, 보건용 마스크 및 손소독제 생산업자는 일일 생산량, 국내 출고량, 수출량, 재고량을 다음날 정오까지 식약처에 신고해야 하며, 판매업자는 같은 날 동일한 판매처에 일정량 이상의 보건용 마스크·손소독제를 판매하는 경우 판매가격, 판매수량, 판매처를 다음날 낮 12시까지 식약처에 신고해야 한다.

이번 조치는 2월 12일 0시부터 4월 30일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하며, 2월 12일 0시부터 생산·판매되는 물량부터 적용된다. 이에 따라 생산‧판매업자는 전자메일, 팩스 또는 온라인 시스템을 통해 신고하고, 첫 신고는 2월 12일 0시부터 생산·판매한 물량에 대해 2월 13일 12시까지 해야 한다.

정부는 “긴급수급조정조치를 위반하는 행위나 고의적 신고 누락, 거래량 조작 등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강도 높은 범정부 합동단속을 통해 엄정한 법 집행을 추진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00
ad95
ad101
ad83
ad79
ad84
ad81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