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4
ad107
ad94

2019년 샴페인 출하량, 세계금융위기 이후 12년 만에 최저치 기록

ad39

기사승인 2020.02.05  14:22:51

default_news_ad1
▲ 2019년도의 샴페인 출하량이 지난 2008년 세계금융경제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사진=Pexels>

샴페인 출하량이 12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작년 샴페인 출하량은 2억 9,740만 병으로 이는 재작년에 비해 1.5% 감소한 수치다.

2008년 세계금융위기 이후 12년 만에 최저치로, 당시 리먼브라더스의 파산이 발생했던 그 해의 샴페인 출하량 3억 190만 병보다 약 450만 병이 더 적게 출하된 것이다. 

이러한 현상은 프로세코나 칵테일 등의 소비증가에 따른 샴페인 소비 감소를 원인으로 볼 수 있으나 최근에는 다른 사건들도 샴페인 소비 감소에 영향을 준 것으로 추측된다. 

최근 '노란조끼시위'도 샴페인 소비 감소의 원인으로 지목되는데, '노란조끼시위'는 지난 2018년 11월,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유류세 인상 발표에 반대하면서 확산한 반정부 시위다. 

또 다른 원인으로는 프랑스 내 변경된 슈퍼마켓 판촉이다. 지난 2019년 1월 1일, 프랑스의 새로운 먹거리법(la loi Egalim)에 따라 슈퍼마켓 판매량의 25% 이상을 판촉 상품으로 옮기지 못하게 되고, 제품 가치 34%의 가격 인하 상한선을 두어 개인 간 무이자 거래가 금지되었다. 이에 저렴한 가격으로 소비자들을 끌었던 저가 샴페인 브랜드들은 직격탄을 맞게 되었다.

현 샴페인 문제가 100% 사회-정치적인 문제는 아니나, 음료전문매체 더드링크비즈니스는 새로운 소비세대는 이전 세대와 비교해 샴페인을 마시지 않고 있다고 설명한다. 최근 소비세대들 주류 소비는 진(Gin)을 기반으로 한 혼합음료, 칵테일이나 로제 또는 프로세코와 같은 스파클링 와인을 선택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09
ad100
ad95
ad106
ad83
ad79
ad84
ad81
ad96
ad108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