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5
ad58
ad64
ad62
ad53
ad57
ad63
ad71
ad65
ad92
ad94
ad80

'서울숲 와인 아울렛', 2019년 12월 가장 많이 판매한 와인 TOP10... 1위는 'RBJ 씨알러지쿰(RBJ Theologicum)'

ad39

기사승인 2020.01.31  15:42:36

default_news_ad1

- 일반 와인 TOP10, 내추럴 와인 TOP5

서울숲 갤러리아 포레에 위치한 '서울숲 와인 아울렛'의 2019년 12월 한달간 판매량 기준으로 정리한 일반(컨벤셔널) 와인 순위 상위 10종과 내추럴 와인 순위 상위 5종은 다음과 같다.

일반(컨벤셔널) 와인 순위 Top 10

▲ '서울숲 와인 아울렛' 일반(컨벤셔널) 와인 순위 Top 10 (1~5위까지) <자료=서울숲와인아울렛>
▲ 일반 와인 판매 순위 1위부터 5위. 좌측부터 , RBJ 씨알러지쿰(RBJ Theologicum), 러시안잭 소비뇽블랑)Russian Jack Sauvignon Blanc), 클라우디 베이 SB(Cloudy Bay Sauvignon Blanc), 텍스트북, 나파 까베르네 쇼비뇽(Textbook, Cabernet Sauvignon Napa Valley), 듀발 르로아 브뤼 NV(Champagne Duval Leroy, Brut) <사진=서울숲와인아울렛>
▲ '서울숲 와인 아울렛' 일반(컨벤셔널) 와인 순위 Top 10 (6~10위까지) <자료=서울숲와인아울렛>
▲ 일반 와인 순위 6위부터 10위. 좌측부터, 샴페인 필리조 앤 피스 누메로3(NV Champagne Philizot&Fils Numero 3), 캄포 마리나 프리미티보 디 만두리아(CAMPO MARINA Primitivo di Manduria), 더 복서, 몰리두커(Mollydooker, The Boxer). 마스베차 바리끄 세르쥬(Mas Becha, Barrique Serge). 케이머스 나파밸리 까베르네 소비뇽(Caymus Vineyards Napa Valley Cabernet Sauvignon) <사진=서울숲와인아울렛>

일반 와인 중 서울숲 와인 아울렛 판매 순위 1위는 호주에서 가장 유명한 와인메이커 중 한 명인 크리스 링랜드(Chris Ringland)가 생산한 또 하나의 걸작인 'RBJ 씨알러지쿰'이 차지했다. 와인 이름 RBJ의 R은 크리스 링랜드의 R, B는 호주의 유명 와인 메이커 롤프 빈더(Rolf Binder)의 B, 그리고 J는 유명 포도 생산자 러셀 존스턴(Russell Johnston)의 J를 조합해 만들어낸 이름이다. 서로 친구이자 와인업계의 전문가인 이들 3명이 의기투합해 만든 'RBJ 씨알러지쿰'은 매우 풍부한 과실향과 탄닌을 느낄수 있으며 장기숙성도 가능한 와인이다. 

내추럴 와인
순위 Top 5

▲ '서울숲 와인 아울렛' 내추럴 와인 순위 Top 5 <자료=서울숲와인아울렛>
▲ 내추럴 와인 순위 1위부터 5위. 좌측부터, GW 인스피레이션, 선즈 오브 와인(Sons of Wine, GW Inspiration), 스킨 컨택트, 선즈 오브 와인(Sons of Wine, Skin Contact), 가메 데이비슨, 선즈 오브 와인(Sons of Wine Gamay Davidson). 펫낫 뤼 들라 수와프, 브랜든 트레이시(Brendan Tracey, Rue de La Soif Rose PetNat). 도멘 뒤 파서블 세 파 라 메흐 아 브와I(Domaine du Possible C'est pas la mer a boire) <사진=서울숲와인아울렛>

내추럴 와인의 상위권은 모두 프랑스의 선즈 오브 와인(Sons of Wine)이 생산하는 와인들이 차지했다. 알자스에 위치한 선즈 오브 와인의 와인 생산자 '파리드 야히미(Farid Yahimi)는 프랑스 뿐 아니라 국내의 내추럴 와인 애호가들에게도 잘 알려진 인물이다. 20년간 내추럴 와인 업계에 다양한 활동으로 몸담고 있는 그는 꾸준히 비오디나미, 오가닉 방식으로 재배된 포도를 수작업을 통해 수확해 자신의 스타일로 와인을 생산하고 있다. 

특히, 1위를 한 GW 인스퍼레이션은 게뷔르츠트라미너100%로 생산한 와인으로 이쁜 수채화 이미지의 라벨과 함께 장미꽃 향기가 가득히 퍼지는 것이 특징이다. 적당한 바디감과 신선한 느낌을 주며 밸런스가 좋아 마시기 부담이 없다.

소믈리에타임즈 김동열 기자 feeeelin@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5
ad83
ad79
ad84
ad81
ad85
ad96
ad97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70
ad68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