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7
ad94
ad120
ad124
ad121
ad122

미국 홉(Hop) 생산량 ‘3년 연속 신기록’, 미국 수제맥주 시장 호황 예측

ad39

기사승인 2019.12.27  10:57:52

default_news_ad1
▲ 미국 홉 생산량이 3년 연속으로 신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사진=Pixabay>

미국 홉(Hop) 생산량이 3년 연속 신기록을 세우며 ‘생산 호황’을 이루고 있다.

음식&와인전문매체 푸드앤와인지에 따르면, 미국의 가장 큰 홉 생산지 워싱턴, 아이다호, 오레곤의 총 2019년 홉 총합은 약 5만 8백 톤으로 USDA가 발표한 국가홉보고서(National Hop Report)에 의하면 작년보다 약 5%가 증가한 수치다. 그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홉의 생산 가치는 9%가 증가한 6억 3천 7백만 달러(한화 약 7,399억 3,920만 원)이었다.

▲ 컨리버브루잉컴퍼니의 시트라 더블 IPA 맥주 <사진=Four Brewers>

최근 인기를 누리고 있는 알코올이 들어간 탄산수 하드셀처(Hard Seltzer) 시장이 발전하고 전반적인 맥주 소비가 침체된 상황에서 홉 생산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는 사실은 나쁜 징조로 보일 수 있다. 하지만, 미국 수제맥주 시장에는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는데, 버드와이저나 쿠어스 같은 미국 최대 라거 브랜드의 매출은 감소하고 있지만, 미국양조자협회가 발표한 바에 따르면 2019년 수제맥주 시장은 약 4%가 성장했으며, 홉의 높은 수요와 더불어 더 많은 홉향(Hop Flavor) 및 아메리칸 스타일 맥주가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면서, 미국 홉 수출도 증가했다.

한편, 올해 미국의 가장 많은 생산량을 보인 홉 종류는 IPA나 페일에일에 사용되는 ‘시트라홉(Citra Hop)’이다. 그 뒤를 이어 캐스케이드홉(Cascade), 제우스홉(Zeus), 심코홉(Simcoe), C/T/Z홉, 모자이크홉(Mosiac)이 뒤를 이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23
ad118
ad114
ad125
ad113
ad110
ad95
ad106
ad83
ad79
ad81
ad96
ad108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116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